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라리가 POINT] ‘지구 최강’ 레알의 중원은 클래스가 다르다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지구 방위대. 세계 최강의 스쿼드를 갖춘 레알 마드리드를 지구 최강의 팀이라는 의미로 부르는 표현이다. 역사상 처음으로 챔피언스리그 2연패를 차지한 레알이 슈퍼컵에서도 2연패를 달성하며 세계 최강의 면모를 유감없이 보여줬다. 그리고 이 중심에는 클래스가 다른 레알의 중원이 있었다.

레알 마드리드는 9일 오전 3시 45분(한국시간) 마케도니아 스코페에 위치한 필립 2세 국립 경기장에서 열린 2017 유럽축구연맹(UEFA) 슈퍼컵에서 카세미루, 이스코의 득점포에 힘입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2-1로 제압했다. 2년 연속 슈퍼컵 정상에 오른 레알은 통산 4번째 우승을 차지하며 최다 우승팀인 바르셀로나와 AC밀란(이상 5회)을 바짝 추격했다.

# 맨유의 화려한 중원을 제압한 레알의 ‘다이아몬드’

경기의 핵심은 중원 싸움이었다. 폴 포그바, 안데르 에레라, 네마냐 마티치가 버티고 있는 맨유의 중원과 유럽 무대를 평정한 루카 모드리치, 토니 크로스, 카세미루로 이어지는 레알이 허리진의 맞대결이 이번 경기의 승부를 가를 것이란 예측이 지배적이었다.

사실 맨유의 중원도 막강했다. 지난 시즌 맹활약했던 포그바와 에레라 라인이 여전히 건재했고, 수비형 미드필더 마티치가 가세하면서 공수 밸런스가 더 좋아졌다. 여기에 마루안 펠라이니, 마이클 캐릭도 언제든지 투입이 가능한 상황이어서 레알과 중원 싸움이 흥미롭게 전개될 것으로 예상됐다.

그러나 레알 중원의 클래스는 남달랐다. 일방적이었다. 레알은 이날 4-3-3 포메이션이 아닌 다이아몬드형 4-4-2를 사용했는데 카세미루를 수비형 미드필더로 놓고, 크로스와 모드리치를 중원에 배치했다. 여기에 이스코를 공격형 미드필더로 활용하며 측면과 중앙을 자유롭게 움직이도록 자유를 줬고, 베일과 벤제마 밑에서 인상적인 움직임을 보여줬다.

전반만 놓고 보면 레알의 중원이 맨유의 중원을 압도했다. 레알은 볼 점유율을 높이면서 자유자재로 공격을 전개했고, 포그바, 에레라, 마티치의 압박을 벗겨내며 계속해서 주도권을 잡았다. 결과적으로 레알은 볼 점유율을 60% 이상 확보하며 맨유를 가둬놨고, 유기적으로 공격을 펼치며 찬스를 만들었다. 이때 기대를 모았던 포그바는 레알을 수비하는데 급급한 모습을 보이며 아쉬움을 남겼다.

한 마디로 클래스 차이가 났다. 특히 모드리치와 카세미루의 활약이 빛났다. 모드리치는 공을 잡으면 안정적으로 탈 압박해 패스 또는 드리블로 공격을 전개했고, 카세미루는 공수 모두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 카세미루는 전반에 3개의 슈팅(유효 2개), 97%의 패스 성공률(32회 시도-31회 성공), 3개의 태클 등 공수에 걸쳐 최고의 활약을 펼쳤고, 전반 24분 날카로운 침투로 선제골까지 뽑아냈다. 여기에 크로스도 안정적인 패싱 능력을 바탕으로 레알의 공격을 진두지휘했다.

# 이번 시즌 레알의 핵심은 ‘프리롤’ 이스코

스페인의 미래로 불렸던 이스코가 드디어 빛을 보고 있다. 이스코는 지난 2013년 말라가를 떠나 레알의 유니폼을 입었고, 레알의 미래를 이끌어갈 선수라는 평가를 받았다. 나쁘지 않은 활약을 펼쳤다. 이스코는 첫 시즌 리그 32경기에 출전해 8골 6도움을 기록하며 자신의 가치를 증명했고, 이후 2014-15시즌 리그 34경기 4골 9도움을 기록하며 활약상을 이어갔다.

그러나 확고한 주전이라 부르기는 어려웠다. 이스코는 세 번째 시즌 리그 31경기에 출전했지만 선발은 21경기에 불과했고, 지난 시즌 역시 지네딘 지단 감독 체제에서 확고한 주전 자리를 보장 받지 못한 채 리그 18경기에만 선발로 나섰다.

효율성은 최고였다. 이스코는 리그 18경기 선발, 12경기 교체로 출전하면서 무려 10골 8도움을 기록했다. 특히 후반에 나와 중요한 순간에 득점포를 가동하며 팀을 위기에서 구해냈고, 부족했던 수비력도 보완하며 지단 감독을 흡족하게 했다. 결국 지단 감독도 후반기에 이스코를 적극 활용했고, 상대적으로 하메스 로드리게스는 기회를 잡지 못했다.

결국 이번 시즌 레알의 핵심은 이스코다. 정해진 자리는 없다. 공격적으로 나설 때는 모드리치, 크로스와 함께 중원을 구축할 수도 있고, 이번 맨유전처럼 프리롤을 부여받으며 측면과 중앙을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다. 장점도 다양하다. 이스코는 패스, 침투, 드리블 등 모든 능력들을 갖추고 있어 레알의 만능키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이고, 이스코의 위치에 따라 레알의 전술도 변화를 가져갈 수 있다.

맨유전에서도 자신의 장점을 증명했다. 이스코는 공격형 미드필더 위치에서 탈압박, 침투, 패스, 역습, 드리블 등 자신의 장점을 완벽하게 살리며 맨유의 포백을 공략했다. 결국 이스코는 후반 7분 베일과 패스를 주고받으며 정교한 슈팅으로 추가골을 만들어냈고, 이것이 결승골이 됐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Inter 포토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