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인터뷰
亞컵 승선 김승규, “한국의 55년 한 풀겠다”

울산 현대의 김승규가 2015 호주 아시안컵 최종 명단 23인에 이름을 올렸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은 22일 오전 2015 호주 아시안컵에 출전할 국가대표 최종 명단을 발표했으며 이 중에는 울산현대 김승규의 이름이 당당히 올라갔다. 김승규는 슈틸리케 감독 부임 이후 모든 평가전과 동계훈련에 이름을 올리며 국가대표 붙박이 골키퍼로 자리 잡았다.

이로써 김승규는 이번 아시안컵에 출전하는 골키퍼 중 유일하게 2014년 브라질월드컵과 인천 아시안게임, 그리고 이번 2015 호주 아시안컵까지 세 개 국제 대회에 연속으로 출전하는 영광을 누리게 됐다.

김승규는 지난여름 첫 월드컵 출전에서 조별예선 마지막 경기 벨기에 전에서 한경기 7개의 세이브를 기록하며 성공적인 월드컵 데뷔전을 치렀고 인천 아시안게임에서는 와일드카드로 발탁돼 총 6경기에 나서 무실점으로 금메달을 획득해 최고의 한 해를 보내고 있다.

이번 엔트리 발표에 김승규는 “국가대표 선발은 항상 영광이라고 생각한다. 이번 아시안컵 출전도 브라질 월드컵, 아시안게임 출전 못지않게 설레고 기대된다. 2014년 국가대표로서는 성공적이었지만 팀에 보탬이 되지 못해 항상 미안했었다. 아시안컵은 시즌 중이 아닌 만큼 출전하게 된다면 무실점으로 55년 만에 꼭 우승을 이루고 돌아오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김승규는 오는 27일 대표팀에 소집되어 시드니에서 최종 훈련에 돌입할 예정이다.

사진=울산 현대

[인터풋볼] 이현민 기자 first10@interfootball.co.kr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민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