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서울 MD] ‘돌아온 왕’ 하대성, “내 시즌은 이제 시작이다”

[인터풋볼=구리] 정지훈 기자= 상암의 왕 하대성이 돌아왔다. 이번 시즌 처음으로 선발 출전한 수원과의 슈퍼매치에서 선제골을 기록하며 팀의 승리를 이끈 하대성이 자신의 시즌은 이제부터라며 좋은 경기력을 약속했다.

FC서울은 21일 오후 7시 30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2017 KEB 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15라운드 대구FC와 맞대결을 펼친다. 지난 14라운 수원 삼성과의 슈퍼매치에서 승리한 서울은 기세를 이어 대구전까지 승리한다는 계획이다.

휴식기 이후 반전을 예고하고 있는 서울이다. 서울은 휴식기 이후 처음 열린 수원과의 슈퍼매치에서 2-1 기분 좋은 승리를 거두며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고, 특히 돌아온 하대성이 맹활약을 했다는 것에 의미가 있었다. 이제 진정한 분위기 반전을 위해 다가오는 대구전이 중요하다.

지난 슈퍼매치에서 서울 복귀후 처음으로 선발 출전한 하대성도 이를 잘 알고 있었다. 하대성은 대구전을 앞두고 열린 공식 미디어 데이에서 “지난 슈퍼매치에서 올 시즌 처음으로 선발로 나섰다. 어제 경기 승리를 이어서 대구전도 준비를 잘해야 한다. 대구전에 나설지는 아직 모르겠다. 경기에 나서면 반드시 이길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 감독님 말씀대로 아직 위기에서 벗어난 것이 아니기 때문에 대구전이 상당히 중요하다”며 승리를 다짐했다.

서울은 시즌 초반 최악의 부진을 겪었다. 아시아 챔피언스리그와 FA컵 무대에서 조기 탈락했고, 리그에서는 5월 동안 단 1승만 거두며 리그 7위로 내려갔다. 이에 황선홍 감독은 반전 카드로 포항에서 함께 했던 국가대표 미드필더 이명주를 영입했고, 돌아온 하대성과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이에 대해 하대성은 “이명주는 대표팀에 있을 때 같이 해봤다. 능력치는 말씀 안 드려도 다 알 것이다. 활동량도 상당히 좋다”며 영입을 반겼고, 자신의 몸 상태에 대해서는 “아직 90분을 소화할 수 있는 컨디션은 아니다. 어제도 감독님이 교체를 하실 것이라 생각했는데 여러 상황 덕분에 풀타임을 뛰었다. 아직 만족스럽지는 않다. 경기를 하면서 더 나아질 것이라 생각한다”고 답했다.

하대성이 돌아오면서 서울의 중원도 상당히 강력해졌다. 이제 황선홍 감독이 추구하는 축구를 구사할 수 있는 조건이 마련됐고, 이런 의미에서 하대성의 활약이 절실하다.

하대성은 “바깥에서 경기를 보면서 우리 팀에 좋은 선수들이 많고, 더 좋은 포지션에 있어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운도 따르지 않았다. 후반기 첫 경기를 치렀지만 저는 이제 시즌이 시작됐다는 마음가짐이다. 감독님 말씀하셨듯이 아직 팀이 위기다. 여유를 부릴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 고참 선수로서 남은 경기 동안 팀 적으로 잘 준비를 하겠다”며 좋은 경기력을 약속했다.

사진=FC서울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연예 인기기사
icon스포츠 인기기사
여백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Inter 포토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SNS세상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