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컨페드컵 STAR] ‘월드클래스 듀오’ 산체스-비달, 칠레의 승리 합작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역시 월드클래스였다. 월드클래스 듀오 알렉시스 산체스와 아르투로 비달이 결승골을 합작하며 칠레의 승리를 이끌었다.

칠레는 18일 3시(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 위치한 오트크리티예 아레나에서 열린 2017 국제축구연맹(FIFA) 컨페더레이션스컵 B조 1차전 카메룬전서 2-0으로 제압했다. 이날 승리로 칠레스는 승점 3점으로 B조 선두에 올라섰다.

경기 내용도 흥미로웠고, 진기한 장면도 나온 경기였다. 경기는 객관적인 전력에서 앞서는 칠레가 주도권을 잡으면서도 카메룬이 몸을 날려 막아내는 동시에 날카로운 역습도 시도했다. 칠레로써는 전반 막판 나온 장면이 아쉬움으로 남았다. 전반 막판 바르가스가 득점에 성공했지만 비디오 판독에 의해 골이 취소됐다.

칠레는 경기를 주도하고도 득점을 만들지 못했다. 변화가 필요한 시점. 칠레의 선택은 역시 ‘에이스’ 산체스였다. 후반 들어 칠레는 산체스를 투입하며 공격을 강화했고, 이때부터 칠레의 공격이 확실히 살아났다.

100%의 컨디션은 아니었지만 확실히 클래스가 달랐다. 산체스는 측면에서 날카로운 패스와 드리블 돌파로 찬스를 만들었고, 결국 비달의 선제골을 도우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후반 36분 왼쪽 측면 산체스의 크로스를 비달이 헤딩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선제골을 폭발시켰다.

칠레가 한 골을 더 추가했다. 이때도 산체스가 있었다. 후반 막판 산체스의 문전으로 침투해 골키퍼까지 제치고 슈팅을 시도했지만 수비가 몸을 날려 막아냈고, 이후 바르가스가 재차 마무리했다. 이때 부심이 깃발을 들어 올리며 잠시 골 판정이 지연됐지만 이내 비디오 판독으로 인해 득점이 인정됐다.

역시 산체스였다. 후반에 투입된 산체스는 작은 움직임으로 차이를 만들었고, 비달과 함께 결승골을 합작하며 칠레의 승리를 이끌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연예 인기기사
icon스포츠 인기기사
여백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Inter 포토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SNS세상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