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인천 상주] 이기형 감독, “막판 실점, 답답하고 가슴 아파”

[인터풋볼=인천] 유지선 기자= 경기 종료를 앞두고 실점하며 아쉽게 승리를 놓친 인천 유나이티드의 이기형 감독이 답답하고 가슴 아픈 심정이라며 아쉬워했다.

인천은 18일 오후 7시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상주와의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14라운드 경기에서 1-1로 무승부를 거뒀다. 이로써 인천은 눈앞에 둔 승리를 놓치면서 5경기째 승전보를 울리지 못했다.

이기형 감독은 경기 종료 후 기자회견에서 “후반전 추가시간에 실점하면서 비겼는데, 답답하고 가슴도 많이 아프다. 선수들에게 미안한 마음”이라면서 “그러나 3주간 전술적으로 준비해온 것들이 잘 이뤄졌다고 생각한다. 세트피스 상황에서 득점하면서 좋은 찬스를 맞았는데, 막바지에 내준 실점이 아쉽다”며 소감을 전했다.

이날 경기서 이기형 감독은 외국인 선수 4명을 모두 선발로 내보내는 과감한 선택을 했다. 그중 달리는 전반기와 달리 확연히 달라진 모습을 보여주며 앞으로의 가능성을 보여줬다.

이에 대해 이기형 감독은 “한국의 수비 스타일에 적응하는 데 애를 먹고 이해를 하지 못한 것이 사실”이라면서 “그러나 훈련하면서 어떻게 플레이해야 자신의 장점을 살릴 수 있을지, 그리고 제공권 싸움에서 어떻게 해야 볼이 연결될 수 있는지 설명해줬고, 잘 알아들은 덕분에 좋은 경기력을 보여준 것 같다”고 평가했다.

마지막으로 이기형 감독은 “(지난 5경기) 원정을 돌아다니면서 결과도 좋지 않아서 힘든 시간을 보냈는데, 휴식기를 통해 재정비하면서 만들어간 점이 긍정적이다”면서 “홈으로 돌아와 팬들의 힘찬 응원을 들으면서 경기할 수 있었고, 원정에서는 느낄 수 없는, 보이지 않는 힘이 작용해 좋은 경기를 할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며 우렁찬 함성으로 선수들에게 힘을 불어넣어준 팬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Inter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