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클래식 리뷰] ‘김병오 동점골’ 상주, 인천과 1-1 무승부

[인터풋볼=인천] 유지선 기자= 상주 상무가 김병오의 극적인 골에 힘입어 인천 유나이티드와 가까스로 무승부를 거뒀다.

상주는 18일 오후 7시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인천과의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14라운드 경기에서 1-1로 무승부를 거뒀다.

[선발 라인업] 인천, ‘외국인 4명’ 모두 선발...상주, 김병오 최전방 출격

인천은 4-1-4-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달리가 공격의 선봉장에 섰고, 2선에는 웨슬리와 김도혁, 이정빈, 박종진이 배치돼 공격을 도왔다. 수비형 미드필더 자리에는 한석종이 자리했으며, 김동민, 부노자, 채프만, 최종환은 백 포를 구성했다. 골문은 이태희가 지켰다.

이에 맞서 상주는 4-3-3 포메이션을 들고 나왔다. 조영철과 김병오, 김호남이 최전방에서 공격을 이끌었고, 여름, 김성준, 유준수는 중원을 지켰다. 수비라인은 김성주와 윤영선, 임채민, 김태한이 구축했으며, 골키퍼 장갑은 오승훈이 꼈다.

[전반전] 상주, 활발한 공격으로 기선제압...그러나 깨지지 않는 균형

전반 초반 팽팽한 탐색전이 펼쳐졌다. 상주는 좌우로 경기장을 넓게 활용하며 인천 수비진의 빈틈을 노렸고, 인천도 짧은 패스 위주로 압박을 벗어나며 공격 기회를 엿봤다. 상주는 전반 10분 김호남이 오른쪽 측면에서 찔러준 패스를 이어받은 김태환이 수비수를 제친 뒤 슈팅한 것이 한석종 발에 맞고 굴절되며 아쉬움을 삼켰다.

상주가 페널티박스 근처에서 과감한 슈팅을 날리며 좋은 분위기를 이어갔다. 상주는 전반 20분 수비 뒷공간을 파고든 조영철이 1대1 찬스를 맞았지만 이태희 골키퍼와 충돌하며 슈팅으로 연결되지 못했다. 인천도 달리의 높이를 활용해 실마리를 찾아보려했다. 그러나 크로스 정확도에 아쉬움을 남기면서 공격 전개에 어려움을 겪었다.

인천은 전반 32분 웨슬리가 아크 정면에서 강력한 슈팅을 날리며 첫 슈팅을 기록했지만 골키퍼 정면을 향하고 말았다. 전반전 막바지에 상주가 주춤하는 틈을 타 인천이 부지런히 공격에 나섰지만 상주의 골문을 열기엔 역부족이었고, 전반 41분 김호남의 슈팅이 빗맞았고 이후 유준수가 문전에서 결정적 슈팅 찬스를 맞았지만 인천 수비진의 육탄방어에 가로막혔다.

[후반전] 뜨거워지는 신경전...해결사로 나선 채프만

양 팀 모두 변화 없이 후반전에 나섰다. 상주는 후반 5분 김병오가 페널티박스 모서리 부근에서 강력한 슈팅을 날렸지만 골대 위로 살짝 빗겨갔고, 인천도 3분 뒤 달 리가 아크 부근에서 회심의 슈팅을 날렸지만 골키퍼 선방에 가로막혔다. 상주는 후반 11분 유준수를 빼고 정선호를 투입하며 먼저 변화를 꾀했다.

인천도 후반 14분 웨슬리를 빼고 김진야를 투입하며 공격에 변화를 줬다. 인천은 후반 22분 김동민이 왼쪽 측면을 파고든 뒤 강력한 슈팅을 날렸지만 골키퍼 선방에 가로막혔고, 상주도 후반 23분 김병오가 문전으로 올라온 크로스를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골문을 열지 못했다. 이후 상주는 후반 25분 윤영선이 달리와 볼 경합 이후 떨어지는 과정에서 팔에 부상을 당하면서 윤준성과 교체돼 그라운드를 빠져나왔다.

인천은 후반 29분 송시우를 투입하며 변화를 꾀했다. 팽팽했던 균형은 후반 32분이 돼서야 깨졌다. 코너킥 상황에서 채프만의 헤더 골이 터지면서 상주의 골망을 흔든 것이다. 경기 막바지까지 팽팽한 접전이 펼쳐졌고, 후반 추가시간 김병오의 동점골이 터지면서 경기는 1-1 무승부로 마무리됐다.

[경기 결과]
인천 유나이티드 (1): 채프만(후반 32분)
상주 상무 (1): 김병오(후반 49분)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Inter 포토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