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슈퍼매치] 하대성, “승리에 기뻐...팀이 나아질 거라 믿어”

[인터풋볼= 수원월드컵경기장] 서재원 기자= 하대성이 돌아왔다. 팀의 첫 번째 골을 터트리며 완벽한 부활을 알렸다.

서울은 18일 오후 6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14라운드, 수원과 슈퍼매치에서 2-1로 승리했다. 승점 20점의 서울은 승점과 득점(18골)에서 수원과 동률을 이뤘지만 골득실에서 앞서며 6위로 올랐다. 수원의 순위는 7위로 떨어졌다.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한 하대성은 “올 시즌 들어와서 전반기에 뛰지 못했다. 많은 분들이 기다리셨으리라 안다. 부상에서 완전히 회복된 건 아니지만, 많이 좋아졌다. 슈퍼매치를 승리로 마무리 지을 수 있어 기분이 좋다”고 소감을 밝혔다.

하대성의 활약이 인상적이었다. 부상에서 복귀해 첫 선발 출전한 그는 전반 32분 완벽한 헤더 슈팅으로 경기 첫 번째 골을 성공시켰다.

하대성은 골 장면에 대해 “크로스 자체가 낮아서 수비에 걸릴 줄 알았다. 다행히 지나칠 줄 알았는데, 달려가는 속도를 살려 골로 이어진 것 같다”고 설명했다.

현재 몸 상태에 대해선 “90분 경기를 뛸 수 있는 체력은 아니라고 본다. 아직 부족하다”고 간단히 답했다.

그가 없는 동안 서울의 성적과 분위기가 곤두박질쳤다. 하대성은 “경기는 잘 하는 것 같았는데, 안 풀리는 무언가가 있었다. 개인 기량이 다 좋은 선수였는데, 운이 안 따른다고 생각한다. 후반기에는 더 승리할 거라 믿는다”고 다짐했다.

오랜 만에 슈퍼매치를 뛰었다. 그는 “서울과 마찬가지로 수원 선수들이 많이 바뀌었다. 그럼에도 슈퍼매치 답게 치열한 경기였다. 과거와 느낌은 다르지 않았다”고 과거와 현재의 슈퍼매치를 비교했다. 

사진= 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연예 인기기사
icon스포츠 인기기사
여백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Inter 포토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SNS세상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