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슈퍼매치] ‘승장’ 황선홍 감독, “이제 시작일 뿐...이어나가겠다”

[인터풋볼= 수원월드컵경기장] 서재원 기자= FC서울의 황선홍 감독은 슈퍼매치 승리에도 침착함을 유지했다. 

서울은 18일 오후 6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14라운드, 수원과 슈퍼매치에서 2-1로 승리했다. 승점 20점의 서울은 승점과 득점(18골)에서 수원과 동률을 이뤘지만 골득실에서 앞서며 6위로 올랐다. 수원의 순위는 7위로 떨어졌다.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한 황선홍 감독은 “휴식기 이후 첫 경기고, 라이벌 경기였기 때문에 반드시 승리하고 싶었다. 팬들이 성원해 주셨고, 그 힘을 통해 이길 수 있었던 것 같다. 이제 시작이라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황선홍 감독은 경기 전 공격적으로 경기에 임하겠다고 했다. 그는 “상대 스리백에서 빌드업 할 때 전방 압박하려 했다. 경기력 면에서 초반에 안 좋았다고 생각한다. 시간이 흘러야 풀릴 거라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복귀한 하대성에 대해선 “경기 컨트롤이나, 상황 판단 능력은 뛰어나다고 생각했다. 걱정은 했는데, 본인이 잘 이겨낸 것 같다. 하지만 지속적인 것을 원한다. 하대성 선수가 잘 하리라 믿는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황선홍 감독은 “휴식기 기간 동안 침체됐던 분위기를 끌어 올리려 했다. 두 경기가 홈 경기로 진행되기 때문에, 흐름을 이어갈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침착함을 유지했다.

동점골 장면에서 수비적인 문제를 다시 한 번 노출됐다. 황 감독은 “포백을 쓸지 스리백을 쓸지 단언하기는 힘들다. 원하는 바는 공격적인 모습이다. 상황에 따라 선택해야 할 것 같다”고 앞으로 더 만들어 갈 거라 말했다.

사진= 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Inter 포토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