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챌린지 리뷰] '1분 천하' 경남, 극장골 아산과 1-1 무...'17G 무패'

[인터풋볼] 최한결 기자= 1분 천하였다. 경남FC가 승리를 코앞에서 놓치며 아쉬운 무승부를 거뒀다. 

경남은 18일 오후 7시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 챌린지 2017 17라운드 아산 원정에서 후반 추가 시간에 터진 최영준의 극장골로 승리하는 듯했으나 곧바로 동점골을 허용했고 1-1 무승부를 거뒀다.

이로써 경남은 자신들이 작성한 K리그 챌린지 연속 무패 신기록을 17경기로 경신했고 승점 41점이 됐다. 2위 부산에 9점차로 앞선 것이다. 한편 아산은 승점 26점으로 3위를 그대로 유지했다.

홈팀 아산은 선발에 과감한 변화를 줬다. 4-5-1 포메이션을 기반으로 원톱에 정성민이 섰고, 공민현, 이창용, 김종국, 안영규, 이재안이 지원했다. 포백 이주용, 최보경, 조성진, 주현재가 이뤘고 골문은 박형순이 지켰다. 지난 성남전 선발 명단과 무려 6명이 달라졌다.

이에 맞선 원정팀 경남은 최정예 전력을 가동했다. 4-4-2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는데 최전방은 말컹과 정원진이 맡았다. 배기종, 정현철, 최영준, 이현성이 미드필더를 구성했고 수비는 우주성, 박지수, 조병국, 최재수가 지켰다. 골키퍼 장갑은 이범수가 꼈다.

초반부터 치열한 공방이 펼쳐졌다. 아산은 홈 이점을 살려 시작부터 경남을 강하게 압박했다. 이에 맞선 경남은 전반 15분까지 코너킥을 네 개나 얻어내며 반격했다. 하지만 마무리가 부족했다. 전반 16분 정현철이 경기 첫 슈팅을 기록했다.

경남이 결정적인 찬스를 잡았다. 전반 19분 배기종이 올린 크로스를 최보경이 제대로 처리하지 못했다. 흘러나온 볼을 정원진이 슈팅으로 연결했고 아산의 골대를 강타했다. 빠른 교체 카드가 나왔다. 전반 42분 경남은 최재수 대신 안성남을 넣었다.

전반 종료 직전 아산이 날카로운 공격을 뽐냈다. 전반 44분 왼쪽 측면에서 이주용이 빠른 돌파로 기회를 만들었지만 무위에 그쳤다. 후반 들어 아산이 변화를 꾀했다. 아산은 후반 9분 정성민을 빼고 김현을 투입했다. 이어 후반 13분 이재안과 이으뜸을 바꾸며 속도를 더했다.

교체 카드의 효과가 돋보였다. 후반 16분 이으뜸의 힐패스를 기점으로 김현의 중거리 슈팅이 경남을 위협했다. 아산은 후반 22분 김종국과 최진수를 교체하며 사용할 수 있는 모든 카드를 소진했다.

마지막까지 양 팀은 치열했다. 아산은 후반 39분 이으뜸이, 경남은 후반 44분 브루노가 골을 노렸다. 극장골이 터졌다. 후반 추가시간 코너킥 상황에서 최영준이 헤더로 아산의 골 문을 갈랐다. 그대로 승리를 거머쥔 듯했으나 1분 천하였다. 곧바로 아산 김현이 동점골을 만들었다. 경기는 그대로 종료됐고 양 팀은 극적인 무승부를 거뒀다.

[경기결과]

아산 무궁화(1): 김현(후반 45)

경남FC(1): 최영준(후반 45)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한결 인턴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Inter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