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인터뷰
김승대, “내년 득점왕-베스트 11 목표”

포항 스틸러스가 김승대라는 또 한 명의 영플레이어상 수상자를 배출하면서 K리그 최초, 3년 연속 영플레이어상 수상이라는 또 하나의 역사를 만들어 냈다.

프로 2년 차인 김승대는 ‘라인 브레이커’라는 단어와 함께 올 시즌 인천아시안게임 금메달, K리그 영플레이어상 수상을 하며 최고의 한 해를 보냈다.

김승대는 2014시즌 K리그에서 30경기에 출전하여 10골 8도움을 기록하며 최고의 기대주로 성장했다. 또한 아시안게임에서는 팀내 가장 많은 3골을 기록하며28년만에 한국에 금메달을 안기는데 큰 힘을 보탰다. AFC 챔피언스리그에서도 K리그 선수 중 가장 많은 5골을 기록하며 김승대의 진가를 보여줬다.

김승대는 데뷔 2년만에 순도 높은 득점과 돌파로 포항의 주전 공격수이자 에이스로 성장했다. 빠른 스피드를 활용해 상대 수비 뒷공간을 노리는 플레이가 장점으로 전술활용 면에서 유연성이 높아 중앙과 측면을 오가며 제로톱의 중심에서 활약을 했다.

2014시즌을 마감한 김승대에게 새로운 목표가 생겼다. “2015년 K리그 시상식에는 베스트11과 함께 득점상을 받고 싶다.”는 목표를 세운 김승대는 더 이상 유망주나 기대주가 아닌 성숙된 모습으로 다음 시즌 팬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 다음은 김승대와의 일문일답

Q. 영플레이어상 수상 소감은?
A. 우선 형들(이명주, 고무열)의 뒤를 이어 3년 연속으로 영플레이어상을 수상하게 되어 기쁘다. 사실 욕심은 많았지만 기대하지는 않았다. 팀 동료들이 잘 도와줬고 팬들의 성원 덕분에 가능했다고 생각한다. 팀 동료들과 팬들에게 정말 감사 드린다.

Q. 이번 시즌 K리그에서 개인 타이틀을 받았는데?
A. 개인적으로는 영플레이어상, 아시안게임 금메달 등 만족하는 한 해였다. 축구라는 스포츠 특성상 혼자 달성했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그리고 개인타이틀 수상보다 팀에 큰 도움이 되지 못한 것 같아 아쉬운 점이 많다. 전반기와 같은 모습을 보였다면 팀 성적이 더 좋았지 않을까 생각한다.

Q. 이번 시즌 본인이 생각하는 위기 순간은?
A. 아시안게임과 대표팀을 오가며 체력적으로 조금 힘이 들었다. 후반기에 접어들며 나도 모르게 그런 부분이 부담이 됐던 것 같다.

Q. 2014시즌 빠른 발과 공간침투로 좋은 활약을 했다. 상대팀에서도 이점을 알고 준비할 것이다. 다음 시즌에는 어떤 스타일을 보여줄 것인가?
A. 축구에서는 상대 스타일을 알고 있다고 해서 무조건 막을 수 있는게 아니다. 나대로의 장점이있고 이 장점을 잘 살릴 것이다. 물론 상대팀에서 나에 대한 대응책을 준비할 것도 알고 있다. 아직 어떻게 할 것이라는 말은 못하겠지만 내년에는 더욱 업그레이드된 김승대를 볼 수 있을 것이다.

Q. 최근 포항에서 영플레이어상 수상자를 비롯해 경쟁자가 많이 나온다. 이유는 뭐라 생각하나?
A. 포항의 유스시스템 아래 어릴때부터 좋은 환경에서 선후배들끼리 호흡을 맞추다 보니 프로가 되서도 잘 발휘되는 것 같다. 초, 중, 고, 프로까지 비슷한 전술을 사용하고 오랫동안 발을 맞추는데 개인 기량이나 성적이 잘 나올 수밖에 없다고 생각한다.

Q. 휴식기를 어떻게 보낼건가?
A. 우선은 가족들과 휴식을 보낼 예정이다. 쉬는 동안 체력적인 부분도 보충하고 개인운동을 할 생각이다. 아직은 맘 편히 쉴 여유는 없는 것 같다.

Q. 내년 시즌 목표는?
A. 팀에서의 목표는 당연히 ACL 출전권을 목표로 팀에 보탬이 되는 것이고, 개인적으로는 연말에 베스트11에 뽑힐 수 있도록 활약하는 것이다. 조금 더 욕심을 부린다면 득점상도 탐난다.

Q. 마지막으로 팬들에게 한마디.
A. 올해 많은 응원에 감사 드리며, 내년에는 더욱 업그레이드된 모습으로 인사 드리겠습니다. 저와 포항에 많은 응원 부탁드립니다.

사진=포항 스틸러스

[인터풋볼] 이현민 기자 first10@interfootball.co.kr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민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