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기타
8살 꼬마, 햄버거 먹고 싶어 몰래 운전에 성공- 운전은 유튜브 보고 배워

[인터풋볼] 취재팀 = 8살 꼬마 아이가 ‘치즈 버거’가 먹고 싶어 직접 맥도날드까지 운전한 사실이 알려져 화제다.

지난 12일(현지 시간) 폭스8 뉴스 등에 따르면 오하이오주 콜롬비아나 카운티에 사는 소년이 4살짜리 동생을 태우고 아버지 소유의 밴 차량을 운전하다가 이를 목격한 주민의 신고로 경찰에 체포됐다. 당시 소년의 부모님은 집에서 잠들어 있었다.

경찰에 따르면 이 소년은 집에서 2킬로 가량 떨어진 맥도날드 매장 사이에 있는 4개의 교차로와 철로를 아무런 사고 없이 통과했다. 정지 신호를 정확히 지켰으며 심지어 맥도날드 주차장으로 좌회전할 때는 주변을 둘러보며 뒤차를 먼저 보내기도 했다.

소년은 맥도날드 ‘드라이브스루’ 코스의 차량 정지선에 정확히 정차한 뒤 햄버거를 주문했다. 당시 주문을 받은 맥도날드 직원은 “부모님은 뒤에 앉아 있고 아이가 장난을 치는 줄 알았다”고 전했다.

하지만 8살 소년의 운전을 목격한 주민이 경찰에 신고했고 그제야 소년은 상황이 잘못됐다는 것을 인지하고 울음을 터뜨렸다. 두 남매의 부모는 경찰이 전화할 때까지 아이들이 집 밖에 나간 사실을 전혀 모르고 있었다.

이 날 남매의 부모님을 저녁을 먹고 일찍 잠자리에 들었다. 얼마 뒤 여동생이 맥도날드 치즈 버거가 먹고 싶다 말하자 소년이 동생을 태우고 맥도날드까지 직접 운전해 가기로 마음먹은 것. 소년은 부모님 몰래 돼지 저금통에서 돈을 꺼내고 차 열쇠를 챙겨 집을 나선 것이다.

‘운전을 어떻게 했냐’는 경찰의 질문에 소년은 유튜브를 통해 운전을 배웠고, 페달을 밟기 위해 서서 운전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규정대로라면 벌금 처분을 내려야 하지만, 아무런 사고를 내지 않은 것을 감안해 특별히 선처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후 남매는 치즈 버거와 치킨너겟을 먹은 뒤 부모님과 함께 집으로 돌아갔다.

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Inter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