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수원 염기훈, 나누리병원과 함께 ‘사랑나누리 포인트’

[인터풋볼] 서재원 기자= 수원삼성블루윙즈 캡틴 염기훈이 구단 스폰서 나누리 병원(이사장 장일태)과 함께 지역 축구 유망주 수술과 재활을 돕는 ‘사랑나누리 포인트’ 사회공헌활동을 펼친다.

염기훈은 올시즌 공격포인트를 올릴 때마다 10만원을 적립하고, K리그 통산 100도움 달성, K리그 원클럽맨 최다도움 달성, K리그 3년 연속 도움왕 등극 시 각각 30만원을 특별 기부한다.

염기훈은 시즌 종료 때까지 기금을 모아 지역 내 축구 유망주의 수술 기금으로 쾌척할 예정이다.

나누리병원은 수술비용 중 30%를 지원해주는 동시에 1년간 재활비용 전액을 부담하며 당 구단 사회공헌 활동에 동참한다는 계획이다.

수원은 ‘사랑나누리 포인트’ 프로그램을 통해 선수-스폰서-지역을 연계한 사회공헌활동의 새로운 모델을 만들고자 한다. 지역사회 밀착은 물론, 스폰서 만족을 통한 스토리텔링을 통해 구단 이미지 제고를 기대하고 있다.

염기훈은 소아암어린이 돕기 행사에 꾸준히 활동을 진행해왔고, 지난 2012년 수원시 노인분들을 위해 무봉종합복지관 내 게이트볼경기장 건립기금으로 1,000만원을 기탁하는 등 사회공헌에 앞장서 왔다.

염기훈은 “수원삼성과 스폰서가 함께 지역 내 축구유망주를 돕는 뜻깊은 프로그램이라 기쁜 마음으로 동참했다”며 “사랑나누리 포인트를 위해서라도 더 많은 공격포인트를 올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나누리병원 장일태 이사장은 “수원삼성축구단과 함께 지역사회에 이바지하는 행사를 함께 할 수 있어 뜻깊다”며 “사랑나누리 포인트를 통해 축구유망주가 좌절하지 않고 한국축구를 이끄는 선수로 성장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사진= 수원 삼성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Inter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