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Buzz뉴스 World
인생역전, 고래 똥 건져내 28억 번 사연

[인터풋볼] 취재팀 = 아라비아해 연안의 작은 나라 오만의 가난한 어부가 ‘고래 똥’을 그물로 건져서 28억을 벌게 되 세간의 부러움을 사고 있다.

말레이시아의 온라인 미디어 월드오브버즈의 최근 보도에 따르면 오만의 수도 무스카트에 사는 어부 칼리드 알 시나니는 작은 통통배 하나로 20년째 물고기를 잡아 생계를 잇고 있었다.

그는 최근 여느 때처럼 작은 배 한 척을 몰고 고기를 잡으로 나갔다. 그물을 거두고 항구로 돌아가려던 즈음 묵직한 느낌이 들었다. 하지만 막상 그물 안에 든 건 반가운 물고기떼가 아니라 심한 악취가 나는 기름덩어리일 뿐이었다.

낙심한 채 돌아왔지만, 뒤늦게 알고보니 그가 건진 건 '바다의 로또'라도도 불리는 용연향이었다.

향유고래 수컷의 창자에 생기는 배설물로 값비싼 향수 원료로 쓰인다. 향이 뛰어나고 지속성이 좋아 침향, 사향과 함께 세계 3대 향으로도 꼽힌다. 게다가 그가 건진 용연향의 무게는 60㎏으로 거대해 무려 28억4000만원의 가치를 갖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그는 “20년 동안 고기를 잡으며 힘들게 살아왔는데 상상하지 못했던 행운이 찾아왔다”며 “고기 잡는 일을 그만두고 호화로운 삶을 살겠다”고 기뻐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연예 인기기사
icon스포츠 인기기사
여백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Inter 포토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SNS세상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