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경남-대전] 이영익 감독, “한 골 싸움에서 졌다”

[인터풋볼=창원] 이현민 기자= 대전 시티즌 이영익 감독이 경남FC전 패배에 진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대전은 26일 오후 3시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KEB 하나은행 K리그 챌린지 2017 4라운드 원정에서 후반 35분 크리스찬의 선제골로 앞서갔지만, 36분 말컹과 39분 김도엽에게 연속골을 내줘 1-2로 역전패했다.

경기 후 이영익 감독은 “아쉬움이 남는 경기다. 열심히 해준 선수들이 고맙다, 다소 운이 따르지 않았다”고 씁쓸함을 감추지 못했다.

승점 3점을 가져가기 위해 ‘골’을 강조했던 이영익 감독이다. 경남 출신인 크리스찬과 이호석을 중심으로 맹공을 펼쳤지만, 좀처럼 골은 터지지 않았다. 위기 때마다 김진규를 중심으로 한 수비도 나름 안정적이었다. 후반 35분 크리스찬이 팽팽한 0의 균형을 깨드리며 승기를 잡는 듯했다. 그러나 집중력 부족을 드러내며 1분 뒤 동점골, 39분 역전골을 헌납하며 무너졌다.

이영익 감독은 “전체적인 내용은 만족스러우나 결국 한 골 싸움에서 졌다. 말컹에게 실점한 건 수비수를 맞고 방향이 바뀌었다. 그 장면만 넘겼으면 좋았을 텐데…”라며, “오늘 나온 문제점을 보완하기 위해 비디오를 분석하고 훈련하겠다. 다가올 FA컵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