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In 창샤] ‘철통보안’ 중국의 달갑지 않은 취재 열기

[인터풋볼=창샤] 유지선 기자= 중국 대표팀이 한국과의 경기를 앞두고 철통보안을 유지하고 있다. 그러나 반대로 한국 대표팀을 향한 중국 언론의 관심은 어느 때보다 뜨겁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오는 23일 중국 챵사에서 중국 대표팀을 상대로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6차전 경기를 치른다. 중국 원정길에 오른 슈틸리케호는 19일 자정을 넘겨서 창샤에 도착했고, 짐을 풀고 지친 몸을 달랬다.

중국 언론의 취재 열기도 뜨거웠다. 사진 기자만 나와 있던 공항과는 달리 중국 방송사 ‘CCTV’가 늦은 시간임에도 불구하고, 취재를 위해 대표팀이 묵는 숙소를 찾은 것이다. 협회 관계자는 “CCTV에서 대표팀이 묵는 숙소까지 따라왔더라. 엘리베이터에 따라 타려는 것을 뿌리쳤다”며 혀를 내둘렀다.

중국 언론이 한국 대표팀의 면면을 속속들이 알길 원하는 반면, 중국축구협회는 한국 취재진이 궁금해 하는 것들에 철통보안을 유지하고 있다. 한국 대표팀은 매일 현지시간으로 오후 4시 30분 훈련을 진행한다. 심지어 20일 오후 훈련은 전체 공개로 진행된다.

그러나 한국 취재진이 협회를 통해 중국 대표팀의 훈련 시간을 묻자.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는 답변만 돌아왔다. 중국 측에서 이번 경기를 앞두고 보안에 철저히 신경 쓴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는 대목이다. 한국 대표팀을 향한 중국 언론의 취재 열기, 그러나 중국 측은 한국 취재진의 질문에 싸늘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연예 인기기사
icon스포츠 인기기사
여백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Inter 포토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SNS세상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