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英 FA, 밀월의 손흥민 ‘인종차별’ 조사 예정

[인터풋볼] 박주성 기자= '손세이셔널' 손흥민(25, 토트넘 핫스퍼)을 향한 밀월팬들의 인종차별이 결국 잉글랜드 축구협회(FA)에 조사대상이 됐다.

토트넘은 12일 오후 11시(한국시간) 영국 런던 화이트 하트 레인에서 열린 밀월과의 2016-17 에미레이츠 FA컵 8강에서 손흥민의 해트트릭에 힘입어 6-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토트넘은 준결승에 진출했고, 맨체스터 시티, 아스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첼시의 승자 등과 결승행을 두고 다투게 됐다.

완벽한 활약이었다. 손흥민은 해트트릭과 함께 도움 1개를 기록하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해리 케인이 부상으로 쓰러지며 전력 손실이 생겼지만 손흥민의 큰 활약이 있어 다행이다. 하지만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했다. 손흥민을 향한 밀월팬들의 인종차별이다.

밀월팬들은 손흥민이 공을 잡을 때마다 "DVD", “3개에 5파운드”라는 등 동양인을 조롱하는 인종차별 노래를 불렀다. 이는 동양인들이 불법 DVD를 판매한다는 고정관념에서 나온 구호다. 이에 경기 후 닐 해리슨 밀월 감독은 “엄격하게 다뤄야한다. 이런 말을 하는 것이 부끄럽다”며 고개를 숙였다.

로드 어슬리 반 인종차별 그룹 회장은 “만약 불만이 제기된다면 인종적 차별행위가 있는지 타당성을 알아볼 것”이라며 그들의 행동이 잘못됐다고 꼬집었다. 영국 언론 ‘BBC' 역시 “FA가 손흥민을 향한 인종차별 행동에 대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한편, 밀월은 이미 레스터 시티와의 FA컵 경기에서 승리한 후 팬클럽의 행동으로 조사를 받고 있다. 손흥민이 해트트릭을 통해 밀월의 인종차별을 이겨냈지만 그들의 행동은 FA 조사를 통해 따끔한 처벌로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