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주간기획
[오늘의 K리그 리뷰 37R ①] FA컵 우승 기운 받은 성남, 잔류 청신호

인천 유나이티드-성남FC(인천축구전용경기장), FC서울-포항 스틸러스(서울월드컵경기장)가 26일 오후 7시 30분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37라운드를 치렀다. 승강 플레이오프와 AFC 챔피언스리그(ACL) 티켓을 위한 혈투는 경기 전부터 큰 관심을 모았다.

인천과 성남의 경기는 FA컵 우승 기운을 받은 성남이 김동섭의 결승골에 힘입어 잔류 가능성을 높였다. 10위 성남은 11위 경남FC에 승점 1점 앞서게 됐다. 올 시즌에만 7번 만난 서울과 포항의 혈투. 소문난 잔치에 먹을 것 없었다. ACL 플레이오프 티켓의 주인은 오는 30일 최종 38라운드에서 가려진다.

김동섭 결승골 성남, 인천 꺾고 잔류 청신호

성남FC가 인천 유나이티드에 승리하며 잔류 가능성을 높였다. 성남은 26일 오후 7시 30분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인천과의 K리그 클래식 2014 37라운드 원정에서 전반 45분 김동섭의 결승골로 1-0 승리를 거뒀다.

승점 37점을 기록한 성남은 경남FC(승점 36점)를 제치고 10위로 올라섰다. 오는 29일 부산 아이파크와의 리그 최종전에서 승리할 경우 클래식에 잔류한다. 반면, 이날 인천(승점 39점)은 패했지만, 경남과 골득실 차(인천 -13, 경남 -20)가 워낙 커 잔류가 유리한 상황이다.

경기 초반부터 성남이 측면을 파고들며 인천 수비를 흔들었다. 그러나 골키퍼 유현을 중심으로 한 인천의 수비진은 흔들림 없었다.

전반 중반에 접어들면서 인천이 주도권을 잡아갔다. 디오고가 전반 20분 중앙선 근처에서 드리블 하며 우측면에 있던 김용환에게 패스했다. 김용환은 이천수와 이대일 패스를 주고받으며, 페널티박스로 쇄도하는 디오고에게 볼을 연결했다. 디오고가 골 에어리어 우측 구석으로 드리블 돌파하며 슈팅 한 볼이 골대를 때렸다.

위기를 넘긴 성남은 전반 막판에 접어들며 공세를 올렸고, 45분 득점에 성공했다. 코너킥 상황에서 인천 김도혁이 걷어낸 볼을 임채민이 헤딩으로 아크 정면에 있던 이종원에게 내줬다. 이종원은 지체 없이 하프 발리 슈팅 했다. 유현이 막아냈으나 문전에 있던 김동섭이 침착하게 골문으로 밀어 넣었다.

인천은 후반 시작과 함께 선수 교체를 통한 공격진에 변화를 줬다. 이천수와 디오고를 빼고 문상윤과 진성욱을 투입했다. 이후 인천은 볼 점유율을 높여가며 기회를 만들었다. 진성욱이 후반 시작 21초만에 성남 수비수 한 명을 제친 후 때린 중거리 슈팅은 골문 우측을 비껴갔다. 후반 28분 이보의 침투 패스에 의한 구본상의 오른발 슈팅도 아쉽게 벗어났다.

성남은 후반 37분 인천의 공세에 맞서 공격수 김동섭을 빼고, 미드필더 이창훈을 투입해 안정적으로 경기를 운영했다. 인천은 킥이 좋은 이석현을 마지막 카드로 꺼냈지만 역부족이었고, 승리는 성남에 돌아갔다.

▲ 주요장면

전반 20분. 하프라인에서 볼을 잡은 디오고가 드리블 후 측면에 있는 이천수에게 볼을 내줬다. 이천수는 김용환과 2대1 패스를 주고 받았고, 페널티박스 안으로 쇄도하는 디오고에게 논스톱 패스했다. 디오고는 간결한 드리블로 슈팅 할 각을 만들었다. 아쉽게도 강력한 오른발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왔다. 득점되지 않았으나 인천의 연계 플레이와 논스톱 패스가 빛난 장면이었다.

전반 45분 성남의 코너킥 기회. 인천 김도혁이 헤딩으로 걷어낸 볼이 멀리 못 갔다. 공격에 가담한 임채민이 아크 정면으로 헤딩패스 했다. 이종원이 논스톱 슈팅 했고, 볼이 문전으로 향했다. 유현이 쳐내며 인천은 위기를 넘기는 듯했다. 이때 김동섭이 인천 오프사이드 트랩을 교묘하게 무너뜨린 후 몸을 날리며 결승골을 뽑아냈다.

▲ 양 팀 감독 멘트
김봉길 감독, “전반 끝날 무렵 실점을 내줘 아쉽다. 후반에 상대가 공격적으로 나섰다면 많은 골이 터졌을 것이다. 올 시즌 홈 마지막 경기에서 승리로 팬들 성원에 보답하고 싶었지만 의도대로 안돼 죄송하다. 다음 시즌 밑그림은 이미 그려져 있다. 그러나 올 시즌을 마친 후 생각해야 한다. 전남과 마지막 경기 잘 준비해 승리하겠다.”

김학범 감독, “선수들이 체력적으로 힘든 상황에서 투혼을 발휘해 승리한 점에 대해 고맙다. 후반에 특별한 전략은 없었다. 미드필더 교체자원이 없어 선수들에게 한 발 더 뛰라고 주문했다. 수비형 미드필더로 나온 이종원이 초반에 중심을 못 잡고 파트너인 김평래와 공간을 많이 허용했다. 그러나 시간이 지나면서 안정을 찾았다. 이종원은 원래 슈팅이 좋다. 김동섭의 선제골 장면에서 발등에 제대로 걸렸다. 한고비를 넘겼고, 이제 부산전까지 회복하는 게 우선이다. 정신적인 부분도 함께 주문할 생각이다. 골득실을 따지지 않고 무조건 승리해 잔류하겠다.”

사진=성남FC
그래픽=여정임

[인터풋볼 취재팀=인천축구전용경기장]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민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