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인터뷰
김봉길 감독, “홈 팬들에게 승리 보답 못해 죄송하다”

김봉길 감독, “팬들에게 승리 보답 못해 죄송하다”

인천 유나이티드 김봉길 감독이 올 시즌 홈 마지막 경기에서 당한 패배 아쉬움을 드러냈다.

인천은 26일 오후 7시 30분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성남FC와의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014 37라운드 홈 경기에서 0-1로 패했다.

인천은 이날 패배에도 9위(승점 39점, 골 득실 -13) 수성은 물론 11위 경남(승점 36, 골 득실 -20)과 골 득실 차에서 크게 앞서 있다. 경남이 최종전에서 다득점으로 승리하지 않은 이상 인천은 클래식 잔류에 성공할 수 있다.

김봉길 감독은 패배 아쉬움을 짙게 드러냈다. 그는 “전반전 끝날 무렵 실점이 아쉽다. 상대가 후반전 공격적으로 나왔으면 골도 많이 나왔을 것이다”라며 한숨을 내쉬었다.

성남전은 인천의 올 시즌 마지막 홈 경기였다. 클래식 잔류 확정과 함께 홈 팬들에게 승리 선물을 주지 못했던 만큼 김봉길 감독 얼굴에서 아쉬움이 더 커보였다. 김봉길 감독은 “이날 경기에 앞서 선수들에게 ‘홈 팬들에게 승리로 보답하자’라고 주문했는데 잘 안됐다. 의도대로 안 돼서 죄송하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사진=인천 유나이티드

[인터풋볼=인천] 한재현 기자 orangelland@interfootball.co.kr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재현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레드벨벳 웬디, ‘진심이 닿다’ OST 합류...‘What If Love'! 22일 공개 레드벨벳 웬디, ‘진심이 닿다’ OST 합류...‘What If Love'! 22일 공개
하성운, ‘My Moment’ 마지막 포토 티저 공개…‘하늘들 심쿵하게 만드는 금발 소년美 하성운, ‘My Moment’ 마지막 포토 티저 공개…‘하늘들 심쿵하게 만드는 금발 소년美
[화보] ‘SKY 캐슬’ 김보라, 아직도 ‘혜나’라고 불려…“배역 이름으로 불리는 게 더 [화보] ‘SKY 캐슬’ 김보라, 아직도 ‘혜나’라고 불려…“배역 이름으로 불리는 게 더
비투비, 데뷔 7주년 기념 전시회 연다...다양한 즐길거리 마련 비투비, 데뷔 7주년 기념 전시회 연다...다양한 즐길거리 마련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