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인터뷰
서정원 감독, "전북을 이기고 싶었지만“

전북 현대와 맞대결에서 승리에 실패한 수원 삼성 블루윙즈 서정원 감독이 얼굴에서 아쉬움이 가득했다.

수원은 21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전북과의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014 37라운드 홈 경기에서 1-2로 패했다. 이미 순위는 갈렸지만, 올 시즌 마지막 홈 경기에서 승리로 자존심을 지키려 했으나 물거품이 됐다.

서정원 감독은 “홈에서 1위 전북을 이기고 싶었지만, 아쉽게 이루지 못했다. 경기 종료 직전 당한 실점 같은 경우 전북의 실력도 있었지만 운도 따랐다. 이번 경기를 통해 부족한 점과 발전해야 할 점도 많았다. 내년에는 이런 모습을 가다 듬고 채워야 할 것 같다”라며 패배 아쉬움을 뒤로 하고 다음을 기약했다.

무엇보다 마지막 실점 장면에서 골키퍼 노동건의 보이지 않은 실책이 아쉬웠다. 후반 44분 수비수 조성진이 볼을 걷어내려다 빗맞아 뒤로 흘렀고, 노동건이 처리하는 과정에서 판단 미스로 코너킥을 내줬다. 작은 실수는 화근이 되어 곧바로 정혁에게 결승골을 내주게 된 것 이다.

결정적인 순간 실수로 승리를 놓친 수원으로서 가장 아쉬운 순간이다. 그러나 서정원 감독은 “경기 출전 수가 적은 노동건의 미숙한 점이 나왔다. 그런 진통을 겪어야 진정한 선수가 될 수 있다”라며 노동건을 격려했다.

사진=수원 삼성 블루윙즈

[인터풋볼] 한재현 기자 orangelland@interfootball.co.kr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재현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몬스타엑스 기현 ‘위풍당당 햄찌 등장’ (공항패션) [포토] 몬스타엑스 기현 ‘위풍당당 햄찌 등장’ (공항패션)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김명수, 손 꼭 잡은 데이트 현장 포착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김명수, 손 꼭 잡은 데이트 현장 포착
[화보] 구구단 세정, 청량美 X 러블리 콘셉트 완벽 소화 [화보] 구구단 세정, 청량美 X 러블리 콘셉트 완벽 소화
레드벨벳 조이, 노래에서 ‘돈냄새 난다’는 댓글 많이 봐…“작곡가 분들 덕” 레드벨벳 조이, 노래에서 ‘돈냄새 난다’는 댓글 많이 봐…“작곡가 분들 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