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이랜드FC 공개테스트에 546명 지원

[인터풋볼] 이현민 기자= 서울 이랜드 FC(구단주 박성경)가 야심차게 준비하는 공개테스트 ‘The Offer 2015’의 1차 신청이 546명으로 마감되었다.

12월 3일(수) ~ 5일(금), 3일간 서울에서 진행하는 ‘The Offer 2015’에 등록한 선수는 총 546명이며 이 중 1차 모집 기간 동안 구단이 제시한 요건을 갖춘 인원은 439명이다. 12월 1일까지 유효한 K리그 클래식 선수들의 추가 신청을 고려하면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The Offer 2015’의 1차 신청에는 총 신청자 수의 40%를 차지한 드래프트 신청 선수를 비롯해 현 K리그 선수와 해외리그에서 활약하고 있는 선수, 그리고 21명의 외국인까지 다양한 경력의 선수들이 참가를 신청했다. 신청자 중에는 경력이 입증된 다수의 K리그 전현직 선수들과 해외리그 출신 선수들도 상당 수 있어 서울 이랜드 FC는 신생팀으로서 첫 공개테스트에서 고무적인 선수 발굴 효과를 거둘 것으로 내심 기대하고 있다.

당초 구단은 200명 신청을 목표로 하여 The Offer 2015’를 준비하였으나, 접수 이틀 만에 목표를 넘어섰다. 구단은 마틴 레니 감독과의 협의를 통해 공개테스트에 참가할 선수들을 당초 계획보다 많이 뽑기로 하고 이에 따른 선발과 운영을 준비하고 있다.

"이렇게 많은 선수들이 신청할지 몰랐다.”며 놀라워한 마틴 레니 감독은 “선수들의 열기와 꿈의 크기만큼이나 책임감이 커진다. 더 많은 선수들을 직접 눈으로 확인하고 싶어 구단에 당초보다 많은 수를 테스트에 참가시키자고 요청했다. 좋은 선수를 발굴하여 EPL의 찰리 오스틴 선수처럼 미래의 스타로 키울 수 있으면 좋겠다”라고 말하며 ‘The Offer 2015’의 성공을 다짐하고 있다.

‘The Offer 2015’의 1차 서류 전형 합격자(테스트 참가자)는 11월 25일(화) 오후 2시에 개별 통지하며 구단 페이스북을 통해서도 발표한다.

12월 3일부터 3일간 진행되는 테스트 현장은 비공개며, K리그 공식 등록 미디어만 참관 및 취재가 가능하다.

테스트를 통해 검증된 선수들은 12월 9일 예정된 드래프트와 공식 이적 기간에 영입을 추진할 계획이다.

사진=이랜드FC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