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포항 유강현, “황선홍 감독님 결정력 닮고파”

[인터풋볼] 이현민 기자= K리그 전통의 ‘명가’ 포항 스틸러스의 미래를 책임질 차세대 스타 유강현이 입성했다.

지난해에 이어 실시한 이번 K리그 자유선발에는 이광종의 아이들로 불리는 선수들이 많이 포진한 가운데 총 29명이 자유선발로 프로 유니폼을 입게 됐다. 그 중 유강현은 유일한 고등학교 선수로 주목을 받았다.

2015시즌 K리그 자유선발로 포항에 딥한 유강현은 186cm의 큰 키를 바탕으로 한 높이, 부드러운 볼 터치와 강한 슈팅이 장점이다. 포항의 대표공격수로 활약했던 황선홍 감독 같은 대형 스트라이커를 꿈꾸고 있다.

유강현은 2014년 전국고등축구 주말리그에서 16경기에 출전하여 25득점을 기록, 서해고를 경기 서부권역 2위에 올리며 주목받았다.

포항은 향후 주역으로 성장해 한국축구를 대표하는 공격수로 성공할 수 있도록 많은 성원과 기대 속에 유강현을 관심 있게 지켜보고 있다.

▲ 다음은 유강현 인터뷰 전문

- 자기 소개와 인사 부탁한다.

안녕하세요. 이번에 자유선발로 입단하게 된 포항 스틸러스의 막내 유강현 입니다.

- 축구를 시작하게 된 계기는?

초등학교 6학년때 축구선수로 활동하던 친구가 전학 오면서 시합을 뛰면서 축구를 하게 되었습니다. 부모님의 반대도 있었지만 축구하고 있을 때의 그 짜릿함을 놓치기 싫어 설득 끝에 선수활동을 할 수 있었습니다.

- 자신의 장점과 단점은?

포지션이 공격수이다 보니 퍼스트터치와 슈팅이 좋은 것 같습니다. 하지만 아직 키에 비해 체격적인 면에서 힘이 부족해요. 힘을 키우기 위해 먹는 양도 늘리고 웨이트도 꾸준히 하고 있습니다. 빨리 이점을 보완을 해서 팬들 앞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습니다.

- 포항에 온지 얼마 되지 않았다. 낯선 환경에 적응 하는 게 쉽지 않을 텐데, 현재 팀 내에서 가장 잘 챙겨주는 동료가 있나?

처음엔 긴장도 많이 하고 형들이 어려울 거라 생각했어요. 하지만 막상 와보니 전혀 다른 분위기였죠. 특별히 한 명이 아니라 전부 잘 챙겨줍니다.

- 축구 선수로써 존경하는 선수가 있나?

국내에선 황선홍 감독님을 가장 존경해요. 황선홍 감독님은 어렸을 때부터 감독님의 영상을 보면서 선수생활을 했습니다. 부드러운 볼 터치와 기회를 놓치지 않는 위치 선정을 보면 괜히 한국 최고의 공격수라고 불리는 게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해외에서는 프랑스 티에리 앙리 선수를 가장 존경합니다. 앙리도 황선홍 감독님과 마찬가지의 부분에서 본받을 점이 많아요. 매 경기 완벽한 타이밍으로 상대수비를 흔드는 부분이 정말 인상 깊죠. 특히 물 흐르는 듯한 볼 터치와 기회를 놓치지 않는 슈팅은 정말 닮고 싶습니다. 황선홍 감독님과 앙리의 움직임 보면서 많이 연습 했던 게 지금 많은 도움이 되는 것 같네요.

.- 프로의 장벽이 만만치 않다는 것을 잘 알 텐데, 이 부분을 본인이 몸소 느끼는지, 또 그에 대한 두려움은 없는지?

아직 프로의 벽에 대해서 두려움은 없습니다. 빨리 경기에 출전하고 싶다는 기다림뿐입니다. 신인인 만큼 패기를 보여줘야겠다고 생각해요. 유소년리그에서 득점도 많이 올려 자신감도 있습니다. 기회가 주어진다면 팬들을 위해 열심히 뛰겠습니다.

- 프로선수로서의 목표는 무엇인가?

첫 번째 목표는 빨리 경기에 출전하는 겁니다. 그 다음은 황선홍 감독님처럼 한국축구의 한 획을 긋는 스트라이커가 되는 거에요. 유소년 시절부터 꿈꿔왔던 목표이고 지금도 변함 없습니다.

사진=포항 스틸러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