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주간기획
[최인영 칼럼] 좋은 골키퍼가 되기 위한 ‘3가지 임무’

[인터풋볼] 골키퍼는 이제 더 이상 기피 포지션이 아니다. 그만큼 현대 축구에 있어서 중요한 포지션이지만 우리는 골키퍼에 대해 잘 알지 못한다. 그래서 '인터풋볼'이 준비했다. 한국 축구 역사상 월드컵 최초의 무실점 경기 골키퍼이자, 골키퍼의 스타플레이어 시대를 열었던 '레전드' 최인영이 차원이 다른 축구 이야기를 들려준다. [편집자주]

좋은 골키퍼가 되기 위해선 그라운드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줘야 할까?

일단 첫 번째, 골키퍼는 그라운드의 사령관이라 할 수 있다. 운동장 전체를 볼 수 있고 뒤를 확인하지 못한 선수들의 위치를 잘 잡아주고 마크가 잘못되었으면 마크를 붙여주고 측면의 크로싱 상황이면 반대쪽의 상대를 체크하여 실제로 슛팅을 막는 것 보다 슛팅을 못하도록 마크맨을 붙이는 것이 더욱 잘하는 골키퍼라 할 수 있다.

때문에 팀의 전술 이해도도 높아야 하고 4-4-2 일 때에는 수비의 뒤로 돌아오는 패스를 어느정도 막아주어야 하지만 3-5-2 나 3-4-3전술을 하는 팀의 골키퍼는 너무 많이 뒤를 바쳐 반대로 줄 필요가 없는 것처럼 자기 팀의 전술을 완벽히 숙지하여야 한다.

두 번째는 전체 선수들과의 의사전달이다. 특히 지도자가 지시하기 어려운 상황을 골키퍼가 지시를 해야 하고 상대방의 세트플레이 공격 시 골키퍼의 지시로 인한 의사전달이 잘못되면 실점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아 특히 조심해야한다. 우리 팀의 측면 수비가 무너지면 중앙 수비들에게 미리 상대편 포드들을 마크시켜야 하고 상대가 롱킥에 의한 공격을 하면 수비들에게 대비시켜야 하며 짧은 패스를 많이 하는 팀이면 중앙수비수들 뒤를 절대적으로 잘 지켜주어야 한다. 또한 상대가 슛팅을 할 경우에는 완전한 슛팅을 주지 말고 수비와 골키퍼가 합심하여 막아내면 보다 쉽게 막아낼 수 있을 것이다.

세 번째는 모든 공격의 시작은 볼을 상대방으로부터 빼앗았을 때와 상대 공격으로부터 골키퍼가 볼을 잡았을 때와 아웃 되었을 때인데 이때 골키퍼는 정확하고 빠른 판단력으로 볼을 배분해야한다. 예를 들면 상대팀이 우리 팀 보다 강팀일 때 아니면 반대로 약 팀일 때 분명히 볼처리가 달라져야 하는데 대부분의 골키퍼들은 거의 똑같이 처리를 한다. 너무 느리게 처리하여 좋은 기회를 다 날려버리는 경우를 많이 볼 수 있다.

상대의 공격을 막아내고 상대가 수비로 전환하기 전에 골키퍼가 우리 편 미드필더나 공격수에게 볼을 전달하면 역습에 의한 득점기회를 만들 수 있다.

골키퍼는 막아내는 것도 중요하지만 위와 같은 역할을 해야 팀의 동력을 이끌어 낼 수 있다.

부수적으로 상대 공격수와 1:1로 마주 섰을 때는 절대로 볼이 손에 닿기 전에 넘어져서는 안된다. 비가 올 때는 상대의 슛팅 이나 크로스를 잡을 것인가, 아니면 쳐낼 것인가를 미리 판단을 해두어야 한다. 또한 수막현상으로 인한 볼의 미끄러지는 것에 대비를 해야 하고 바람의 영향까지도 판을 해둬야 한다.

골키퍼는 절대 흥분하면 안 된다. 흥분을 하게 되면 판단력이 흐려져 경기의 흐름에 적응하지 못해 어려움을 겪게 된다.

모든 포지션 마다 자기 역할이 있다. 특히 중, 고등학생 때 자기의 역할에 대한 올바른 인식을 해두면 앞으로 선수 생활을 하면서 자기 발전을 할 수 있는데 많은 선수들이 중요한 역할에 대해 소홀히 하는 것 같아서 앞으로 포지션마다의 역할을 쓸 예정이다.

최소한 자신의 포지션의 임무만 숙지를 제대로 한다면 경기에 임했을 때 달라지는 것을 알 수 있을 것이다. 성장기에 있는 선수들은 항시 메모하는 습관을 같이 병행해서 읽어보고 반성하고 하는 습관을 자지고 있어야 좋은 선수로 성장할 수 있다.

글=최인영(용인축구센터 골키퍼 코치)

사진=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Inter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