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UCL 프리뷰] ‘수비불안’ 펩시티, MSN 뛰는 바르사와 만나다

[인터풋볼] 박주성 기자= 최근 불안한 수비가 노출된 펩 과르디올라의 맨체스터 시티가 세계 최강의 공격조합 MSN 라인(리오넬 메시-루이스 수아레스-네이마르)을 장착한 바르셀로나와 맞붙는다.

맨시티는 20일 오전 3시 45분(이하 한국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캄프 누에서 바르셀로나와 2016-17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C조 3차전을 치른다. 바르사는 승점 6점, 맨시티는 승점 4점으로 선두가 걸린 빅매치다.

이번 경기는 과르디올라 감독의 친정 방문이다. 2008년부터 2012년까지 바르사 지휘봉을 잡았던 과르디올라 감독은 3번의 리그, 2번의 챔피언스리그, 2번의 코파 델 레이(국왕컵) 우승 등 바르사 최고의 시기를 함께 보냈다.

이후 바이에른 뮌헨으로 건너가서도 리그와 슈퍼컵, 클럽 월드컵을 제패한 후 잉글랜드 맨시티에 부임했다. 그리고 맨시티는 전승을 달리다 토트넘 핫스퍼에 패한 후 에버턴과 무승부를 거두며 2경기 연속 승리를 거두지 못했다. 잠시 주춤한 분위기에 이번엔 바르사가 맨시티를 기다리고 있다.

과거에도 과르디올라 감독은 바르사를 상대한 경험이 있다. 바이에른 뮌헨을 이끌고 바르사를 만났다. 2014-15 시즌 과르디올라 감독의 뮌헨은 준결승에서 바르사와 만나 1차전에서 0-3 완패를 당한 후 홈에선 3-2로 승리를 거뒀다. 결과적으로 바르사를 넘지 못하고 결승진출에 실패했다.

이번엔 뮌헨이 아니라 맨시티로서 바르사를 만난다. 상황이 쉽지 않다. 최근 맨시티는 5경기 연속 실점을 허용하며 불안한 수비를 노출했다. 특히 셀틱 원정에선 무려 3골을 허용했고, 토트넘전에서도 2골을 허용하며 펩시티의 약점이 드러났다.

맨시티의 수비가 걱정되는 또 다른 이유는 상대가 MSN 라인을 보유했기 때문이다. 온전한 수비도 이들 앞에 선다면 무사하긴 힘들다. 현재 수아레스는 리그에서 6골, 메시는 5골, 네이마르는 4골로 팀 내에서 가장 많은 골을 넣고 있다. 여기에 메시가 부상에서 돌아오며 맨시티전 출전이 유력해 최정예 전력이 가동될 전망이다.

분명 쉽지 않은 도전이다. 바르사가 최근 4경기에서 터뜨린 득점은 무려 14골. 게다가 원정이다. 그러나 과르디올라 감독이 있기에 섣불리 예상은 할 수 없다. 일카이 귄도간은 “과르디올라 감독은 바르사를 잘 알고 있다. 우리는 겁내지 않는다”며 믿음을 전했다. 과르디올라 감독의 두 번째 도전이 시작됐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