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정몽규 위원장, “U-20 월드컵, 한국 축구 재도약의 기회”

[인터풋볼] 서재원 기자=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2017은 한국 축구의 재도약과 발전 이끌 대회다.”

2017피파20세월드컵조직위원회(위원장 정몽규, 이하 조직위)가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2017 준비 현황 관련 언론 브리핑을 진행했다.

조직위는 ‘한국 축구의 미래를 깨운다’는 타이틀로 18일 오전 11시 신문로 축구회관 다목적 회의실에서 대회 준비 현황 언론 브리핑을 실시했다. 행사에는 정몽규 조직위원장, 곽영진 상근부위원장, 차범근 부위원장, 김동대 사무총장 등이 참석했다.

정몽규 위원장은 브리핑 시작에 앞선 인사말에서 FIFA U-20 월드컵을 “우리나라가 처음으로 개최하는 FIFA U-20 월드컵으로서 2002년 한일월드컵 이후 한국 축구의 재도약과 발전을 이끌 대회”로 정의했다.

리우올림픽 단장이기도 했던 정 위원장은 “FIFA U-20 월드컵이 우리 국민들의 열정에 방아쇠를 당기고, 이 열기가 평창올림픽까지 이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내년 대회가 기존 시설과 대회 운영 경험을 최대한 활용한 ‘경제적이고 자생력 있는’ 저비용 고효율 대회의 첫 사례가 될 것임을 예고했다.

뿐만 아니라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2017이 세계인과 함께 하는 축제의 장이자, 다양한 연령과 다양한 배경의 사람들이 축구장에서 어우러질 수 있는 문화-관광 월드컵이 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브리핑에 함께 배석한 곽영진 상근부위원장은 자원봉사자 관련 질문에 대해 “학생 층의 참여도 중요하지만 학생부터 직장인, 은퇴자를 포함한 전국민적인 참여를 이끌어내 새로운 자원봉사 문화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관중 참여를 위해서는 “대회 참가팀의 대사관, 유관 단체 및 기업 등을 통한 서포터즈 운영으로 대한민국 경기뿐만 아니라 전 참가팀의 경기에도 관중들이 경기장을 찾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정몽규 위원장은 브리핑을 마무리하며 “FIFA U-20 월드컵은 우리 나라가 단독 개최하는 가장 큰 대회다. 대회가 214일밖에 남지 않았는데 열심히 준비하겠다”면서 대회에 대한 많은 관심을 당부했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트와이스 지효-사나-채영-모모 "작사 참여..지금 할 수 있는 이야기 담아" 트와이스 지효-사나-채영-모모 "작사 참여..지금 할 수 있는 이야기 담아"
뉴이스트, ‘컴백 D-7’ 완전체 오피셜 포토 최초 공개…‘미니 6집 기대감 폭발시키는 비 뉴이스트, ‘컴백 D-7’ 완전체 오피셜 포토 최초 공개…‘미니 6집 기대감 폭발시키는 비
송하윤, 킹콩 by 스타쉽과 전속 계약..유연석·이광수·이동욱과 한솥밥 송하윤, 킹콩 by 스타쉽과 전속 계약..유연석·이광수·이동욱과 한솥밥
[포토] 장혜진 '기생충의 마더' (기생충 제작보고회) [포토] 장혜진 '기생충의 마더' (기생충 제작보고회)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