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대표팀 귀국] 김신욱, “감독님 발언? 모든 오해 풀었다”

[인터풋볼=인천공항] 유지선 기자 = ‘숙적’ 이란과의 맞대결에서 아쉬운 패배를 당하고 귀국한 김신욱이 완패를 인정하며 새롭게 각오를 다졌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과의 소통의 문제도 없다며 현 상황을 설명했다.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지난 11일(한국시간) 이란 테헤란에 위치한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란과의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4차전에서 0-1로 패했다. 이로써 한국은 승점 7점으로, 우즈베키스탄(승점 9점)에 밀려 3위로 추락했다.

경기를 마친 뒤 A대표팀은 13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이날 A대표팀은 해외에서 뛰는 선수들은 현지에서 소속팀으로 돌아갔고, K리그에서 활약하는 선수들만 귀국했다.

이 자리에서 김신욱은 “이란전 완패를 인정한다”면서 “강한 상대와 맞대결을 펼치면서 감독님과 함께 준비한 것들을 잘 보여주지 못했다. 그라운드에서 순간 대응이 미흡했었던 것 같다”면서 “이란전 같은 모습을 반복해선 안 된다. 부족했던 점은 확실히 짚고 넘어가되, 패배의 기억은 빨리 털어내고 우즈벡전에 임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국은 그동안 이란 원정에서 유독 고전했다. 지난 42년간 단 한 번도 승리한 적이 없을 정도다. 심지어 이번 맞대결에서는 이란의 국가적인 추모일과 겹쳐 관중석 분위기가 더욱 뜨거웠다. 김신욱은 “힘들었던 것이 사실”이라면서 “관중석 분위기가 경기에 집중하기 힘들 정도였다. 그러나 이런 부분도 극복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앞으로 보완해야 할 부분”이라며 아쉬워했다.

슈틸리케 감독의 ‘소리아 발언’ 논란에 대해서도 현 상황을 설명했다. 한국은 이란전 패배 이후 선수단과 슈틸리케 감독 사이에 미묘한 기류가 흘렀다. 슈틸리케 감독이 “안타깝게도 우리 팀에는 카타르의 세바스티안 소리아 같은 스트라이커가 없어서 패배했다”고 말하며 논란을 빚은 것이다.

이에 대해 김신욱은 “처음 인터뷰 내용을 접하고 나서 당황했던 것은 사실이지만, 감독님과 그 이유에 대한 이야기를 나눈 뒤 오해가 풀렸다. 소속팀으로 바로 복귀해 귀국길에 함께하지 못한 해외파 선수들도 오히려 감독님을 걱정했다. 소통의 문제는 없다”고 설명했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