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초대형 재계약’ 크로스, 연간 248억 받는다...역사상 獨선수 최고 연봉

[인터풋볼] 윤경식 기자=레알 마드리드가 엄청난 재계약 조건으로 토니 크로스(26)를 지켜낸 것으로 알려졌다.

레알은 12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크로스와의 재계약을 공식 발표했다. 계약 기간은 2022년까지다.

2014년 뒤 줄곧 레알의 중원을 책임진 크로스는 대체가 어려운 선수로 자리 잡았다. 언제나 자신의 역할을 다하는 크로스를 지키는 것은 당연했고 레알은 재계약을 추진했다.

물론, 그를 노리는 팀은 있었다. 스페인 ‘마르카’에 따르면 펩 과르디올라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맨체스터 시티가 크로스의 영입을 노렸다고 한다.

하지만 레알이 그를 지키는데 성공한 것이다. 도저히 크로스가 거절 못할 계약 조건이었다. 독일의 ‘빌트’는 계약이 발표된 뒤 “레알과 재계약에 성공한 크로스는 6년 간 1억 2000만 유로(약 1489억 원)를 지급 받는다”라고 밝혔다.

연봉이 무려 2000만 유로(약 248억 원)인 것이다. 스페인 ‘아스’에 따르면 크로스가 받는 연봉은 독일 축구선수 역사상 가장 많은 연봉이라고 한다.

▼ 독일 선수 연봉 순위(출처-아스)

1위- 크로스(2000만 유로)

2위- 토마스 뮐러(1500만 유로)

3위- 바스티안 슈바인슈타이거(1400만 유로)

4위- 일카이 귄도간(1200만 유로)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경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