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테헤란 결산③] 흔들렸던 수비와 풀백 논란, 문제는 슈틸리케의 선택

[인터풋볼=이란(테헤란)] 정지훈 기자= 국가대표 감독이라는 자리는 선택의 연속이다. 결국에는 주어진 자원을 가지고 얼마만큼 잘 활용하느냐가 명장의 기준이 된다. 그런면에서 울리 슈틸리케 감독의 수비진 구성과 선택은 아쉬움이 남는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11일 오후 11시 45분(한국시간) 이란 테헤란에 위치한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열린 ‘숙적’ 이란과의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4차전에서 아즈문에 선제골을 내주며 0-1로 패배했다. 이로써 한국은 42년 묵은 아자디의 저주를 풀지 못하는 동시에 이란을 상대로 굴욕적인 4연패를 당했다.

할 말이 없는 완패였다. 이날 한국 대표팀은 전반부터 이란의 날카로운 공격에 밀리며 찬스를 만들지 못했고, 수비가 또 다시 흔들리며 이른 시간에 실점을 내줬다. 이후 슈틸리케 감독의 승부수는 전혀 통하지 않았고, 결과적으로 공격, 수비 모두에서 불안함을 노출하며 완패를 당했다.

문제는 명백했다. 수비였다. 슈틸리케 감독은 오재석, 김기희, 곽태휘, 장현수로 포백을 구성했지만 이 라인엔 문제가 많았다. 먼저 계속해서 논란이 된 장현수를 또 다시 오른쪽 풀백으로 배치했다. 장현수의 원래 포지션은 중앙 수비수다. 풀백과는 엄연히 다른 포지션이다. 하지만 슈틸리케 감독은 장현수를 오른쪽에 세웠다.

결국 이 위험한 선택은 위험한 결과로 이어졌다. 이란은 측면 공격으로 한국의 수비를 공략했고, 계속해서 성과를 거뒀다. 다급한 슈틸리케 감독은 후반 시작과 함께 홍철을 투입하며 장현수를 수비형 미드필더로 옮겼다. 이때 오재석이 오른쪽으로 이동하고, 홍철이 왼쪽에 섰다.

결국 풀백 논란을 종식시키지 못했다. 슈틸리케 감독이 발표한 카타르·이란전 명단에는 오른쪽 수비수가 많이 있다. 정동호(울산 현대), 고광민(FC서울)은 K리그에서 꾸준히 경기에 뛰며 감각이 가장 좋은 시기다. 하지만 슈틸리케 감독은 이들을 외면하고 또 다시 장현수 풀백 기용을 선택했다. 아쉬운 부분은 또 있다. 오재석의 왼쪽 배치다.

홍철이 들어오며 오재석이 오른쪽으로 자리를 옮겼으나 선발명단에서 오재석은 왼쪽에 자리했다. 기본적으로 오재석은 오른쪽이 주 포지션이다. 따라서 오버래핑이 활발하지 못했고 반대편 장현수 역시 마찬가지다. 한국의 포백은 유연하지 못했고, 이란 공격에 삐걱거리며 결국 부러졌다.

결국에는 슈틸리케 감독의 선택이 틀렸다. 흔들렸던 수비도, 풀백 논란도 결국에는 슈틸리케 감독의 선택 때문이었고, 이것이 안 좋은 결과를 만들었다.

사진=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조보아 '전기자전거 함께 타실래요?' (삼천리 자전거) [포토] 조보아 '전기자전거 함께 타실래요?' (삼천리 자전거)
박정민X류승범 '타짜: 원 아이드 잭' 1차 포스터.."이번엔 포커판" 박정민X류승범 '타짜: 원 아이드 잭' 1차 포스터.."이번엔 포커판"
[포토] 임수정 '시원섭섭해요' (WWW 검블유 종방연) [포토] 임수정 '시원섭섭해요' (WWW 검블유 종방연)
[포토] 전혜진 '꽃보다 송가경' (WWW 검블유 종방연) [포토] 전혜진 '꽃보다 송가경' (WWW 검블유 종방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