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테헤란 결산②] ‘3인 3색’ GK 삼국지, 최종 승자는 ‘선방쇼’ 김승규

[인터풋볼=이란(테헤란)] 정지훈 기자= 비록 이란 원정에서 패배했지만 아무도 김승규를 욕할 수 없었다. 한 골을 내줬지만 김승규가 아니었다면 더 많은 실점이 있을 수 있었던 상황이고, 골키퍼 삼국지의 최종 승자는 김승규였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11일 오후 11시 45분(한국시간) 이란 테헤란에 위치한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열린 ‘숙적’ 이란과의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4차전에서 아즈문에 선제골을 내주며 0-1로 패배했다. 이로써 한국은 42년 묵은 아자디의 저주를 풀지 못하는 동시에 이란을 상대로 굴욕적인 4연패를 당했다.

그동안 슈틸리케 감독은 A매치 2연전에서 한 명의 골키퍼를 쓴 적이 없었다. 그만큼 골키퍼 경쟁이 치열했다. 이번에도 마찬가지였고, 김승규, 권순태, 김진현이 치열한 주전 경쟁을 펼쳤다.

3인 3색. 서로의 색깔이 너무 달라 확고한 주전 자리를 차지하기 쉽지 않아보였다. 김진현은 안정적인 선방 능력과 제공권에 강점을 보였고, 권순태는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단점은 찾기 힘든 골키퍼였다.

그러나 한 발짝 앞선 선수는 김승규였다. 먼저 지난 카타르전에서 선방쇼를 펼친 김승규는 선방형의 골키퍼다. 엄청난 순발력과 빠른 판단력을 바탕으로 어려운 상황에서 슈퍼 세이브를 만드는 능력이 뛰어나고, 훌륭한 민첩성을 보유하고 있어 일대일 방어 능력이 뛰어나다.

결국 이란전에서도 선발 출전했다. 비록 선제골을 내줬지만 김승규는 이란의 파상공세를 온몸으로 막아내며 맹활약했고, 만약 김승규의 선방이 없었다면 더 많은 실점을 내줄 수 있었다.

결과적으로 3인 3색 골키퍼 삼국지의 최종 승자는 김승규였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조보아 '전기자전거 함께 타실래요?' (삼천리 자전거) [포토] 조보아 '전기자전거 함께 타실래요?' (삼천리 자전거)
박정민X류승범 '타짜: 원 아이드 잭' 1차 포스터.."이번엔 포커판" 박정민X류승범 '타짜: 원 아이드 잭' 1차 포스터.."이번엔 포커판"
[포토] 임수정 '시원섭섭해요' (WWW 검블유 종방연) [포토] 임수정 '시원섭섭해요' (WWW 검블유 종방연)
[포토] 전혜진 '꽃보다 송가경' (WWW 검블유 종방연) [포토] 전혜진 '꽃보다 송가경' (WWW 검블유 종방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