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In 테헤란] ‘캡틴’ 기성용의 책임감, “이란전 패배, 감독님 책임 아니다”

[인터풋볼=이란(테헤란)] 정지훈 기자= 울리 슈틸리케 감독은 선수단을 탓했지만 ‘캡틴’ 기성용은 달랐다. 한국 대표팀의 미드필더 기성용이 이란 원정 패배를 감독이 아닌 선수단 모두의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11일 오후 11시 45분(한국시간) 이란 테헤란에 위치한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열린 ‘숙적’ 이란과의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4차전에서 아즈문에 선제골을 내주며 0-1로 패배했고, 이란을 상대로 4연패의 늪에 빠졌다.

경기 후 기성용은 “힘든 경기였다. 선수들이 우리가 원하는 플레이를 하지 못했다. 주장인 나부터 반성해야 한다. 팀을 잘 이끌지 못해 아쉽다. 이란의 조직력을 뚫지 못했다. 시간이 지나면서 선수들의 자신감이 떨어졌다. 경기 운영 능력이 부족했다”며 아쉬운 소감을 밝혔다.

할 말이 없는 완벽한 패배였다. 스코어는 0-1이었지만 그 이상의 점수차가 나올 수 있었고, 공수 모두 아쉬움이 남았다. 그러나 아직 경기가 끝난 것은 아니다. 다음 달에 열리는 우즈베키스탄 결과가 매우 중요해졌고, 아직 절반 이상의 경기가 남았다.

이에 대해 기성용은 “고개를 숙일 필요는 없다. 경기가 아직 남아있고 올라갈 수 있는 기회는 있다. 11월에 열리는 경기를 철저하게 잘 준비하겠다. 축구에서의 좋지 못한 부분이 오늘 나타났다. 축구에선 충분히 있을 수 있는 일이다. 실력을 발휘하지 못한 것을 반성해야 한다. 포기할 필요는 없다. 지난번 최종예선에서도 고비가 있었다. 그런 고비에서 힘을 내는 것이 중요하다. 나 분만 아니라 선수들도 중요성을 생각하며 각자 역할을 잘해야 한다”며 반전을 준비하고 있었다.

기성용은 훌륭한 캡틴이었다. 이날 패배했지만 경기력적인 측면에서 유일하게 제몫을 해준 선수는 역시 기성용이었다. 여기에 어떤 변명도 하지 않으면서 캡틴의 책임감을 보여줬다. 특히 이날 슈틸리케 감독이 선수 탓을 하면서 기성용의 책임감은 더욱 빛났다.

이날 패배에 대해 기성용은 “어느 한 사람만의 책임이 아니다. 이날 패배가 감독님만 책임이 있는 것도 아니고, 선수도 책임이 있고, 전체적으로 선수단 전체가 책임이다. 누가 잘못하고 책임지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슈틸리케 감독의 선수 탓에 대해서는 “감독님이 한국분이 아니기 때문에 주장으로 봤을 때는 힘드실 것 같다. 내가 감독이었다고 해도 오늘 경기에 화가 날 수 있다. 내가 그것에 대해 이야기 할 부분은 없다. 지금부터가 중요하다. 힘을 합해서 나아가야 할 시기다. 누가 잘못했고 책임을 지기 보다는 감독님부터 선수까지 모두 책임을 져야 한다. 물론 공격수들은 감독님의 인터뷰에 실망할 수도 있지만 감독님도 생각이 많을 것이다”며 감독을 보호했다.

사진=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몬스타엑스 기현 ‘위풍당당 햄찌 등장’ (공항패션) [포토] 몬스타엑스 기현 ‘위풍당당 햄찌 등장’ (공항패션)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김명수, 손 꼭 잡은 데이트 현장 포착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김명수, 손 꼭 잡은 데이트 현장 포착
[화보] 구구단 세정, 청량美 X 러블리 콘셉트 완벽 소화 [화보] 구구단 세정, 청량美 X 러블리 콘셉트 완벽 소화
레드벨벳 조이, 노래에서 ‘돈냄새 난다’는 댓글 많이 봐…“작곡가 분들 덕” 레드벨벳 조이, 노래에서 ‘돈냄새 난다’는 댓글 많이 봐…“작곡가 분들 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