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한국-이란] ‘흔들리는 수비’ 한국, 러시아행도 흔들린다

[인터풋볼=이란(테헤란)] 정지훈 기자= 대한민국의 수비가 흔들리고 있다. 그 흔들림은 러시아 월드컵행도 흔들고 있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11일 오후 11시 45분(한국시간) 이란 테헤란에 위치한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열린 '숙적' 이란과의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4차전에서 0-1로 패했다. 이번 결과로 한국은 3위로 추락했다.

완벽한 패배였다. 이란의 공세 앞에서 한국은 바람에 흩날리는 나뭇가지처럼 힘을 쓰지 못했다. 불안한 상황, 한국은 선제골까지 헌납했다. 전반 25분 레자에이안의 패스를 아즈문이 빠르게 쇄도하며 논스톱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한국 수비들이 많이 있었으나 아즈문의 스피드에서 모두 뒤쳐졌다.

문제는 명백했다. 수비였다. 슈틸리케 감독은 오재석, 김기희, 곽태휘, 장현수로 포백을 구성했다. 이 라인엔 문제가 많았다. 먼저 계속해서 논란이 된 장현수를 또 다시 오른쪽 풀백으로 배치했다. 장현수의 원래 포지션은 중앙 수비수다. 풀백과는 엄연히 다른 포지션이다. 하지만 슈틸리케 감독은 장현수를 오른쪽에 세웠다.

결국 이 위험한 선택은 위험한 결과로 이어졌다. 이란은 측면 공격으로 한국의 수비를 공략했고, 계속해서 성과를 거뒀다. 다급한 슈틸리케 감독은 후반 시작과 함께 홍철을 투입하며 장현수를 수비형 미드필더로 옮겼다. 이때 오재석이 오른쪽으로 이동하고, 홍철이 왼쪽에 섰다.

슈틸리케 감독이 발표한 카타르·이란전 명단에는 오른쪽 수비수가 많이 있다. 정동호(울산 현대), 고광민(FC서울)은 K리그에서 꾸준히 경기에 뛰며 감각이 가장 좋은 시기다. 하지만 슈틸리케 감독은 이들을 외면하고 또 다시 장현수 풀백 기용을 선택했다. 아쉬운 부분은 또 있다. 오재석의 왼쪽 배치다.

홍철이 들어오며 오재석이 오른쪽으로 자리를 옮겼으나 선발명단에서 오재석은 왼쪽에 자리했다. 기본적으로 오재석은 오른쪽이 주 포지션이다. 따라서 오버래핑이 활발하지 못했고 반대편 장현수 역시 마찬가지다. 한국의 포백은 유연하지 못했고, 이란 공격에 삐걱거리며 결국 부러졌다.

경기 후 이란 카를로스 케이로스 감독은 “한국의 모든 면을 열심히 분석했다. 당황하지 않고 우리가 준비한 대로 경기를 풀어갔다. 상대가 포메이션에 변화를 줬지만, 크게 어렵지 않았다”고 밝히며 한국의 허술함을 꼬집었다. 반면 슈틸리케 감독은 선수들의 피지컬을 탓하며 변명에 급급했다. 한국의 수비불안으로 러시아행에 빨간불이 켜졌다.

사진=FIFA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이스트 JR ‘심장폭행은 법으로 안 걸린다고 맘껏 때리고 계시는데’ (타미진스) [포토] 뉴이스트 JR ‘심장폭행은 법으로 안 걸린다고 맘껏 때리고 계시는데’ (타미진스)
가수 김재환, 27일 프로야구 두산 vs 롯데 전 시구자 출격…‘두산 베어스 김재환과 재회 가수 김재환, 27일 프로야구 두산 vs 롯데 전 시구자 출격…‘두산 베어스 김재환과 재회
뉴이스트, 미니 6집 예약 판매 1위..컴백 전 반응 폭발 뉴이스트, 미니 6집 예약 판매 1위..컴백 전 반응 폭발
[포토] 러블리즈 '미국 러블리너스 조금만 기다려요~' (공항패션) [포토] 러블리즈 '미국 러블리너스 조금만 기다려요~' (공항패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