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피치&걸스 걸스
첼시 존 테리 父, 새 동거녀는 아들과 4살차?

[인터풋볼] 취재팀 = 첼시의 영원한 주장 존 테리(35)의 아버지 테드 테리(61)에게 새로운 동거녀가 생겼다.

영국 ‘더선’은 8일(현지시간) “테리의 아버진 테드가 자신의 딸뻘과 살고 있다. 그는 39세 에블린 민키다”고 전했다. 이 둘은 지난 2014년 11월에 만나 현재 함께 살고 있다고 알려졌다.

사진 속 테리의 아버지는 상당히 가정적이었다. 그는 민키의 아이가 등교하는 것을 배웅해주기도 했다. 이 아이는 에블린이 데려온 3명의 자식 중 한 명으로 밝혀졌다.

동거녀 에블린의 임신 가능성도 제기됐다. 이 매체는 “이 커플은 서로에게 홀딱 반한 듯했고, 에블린이 임신 테스트기를 손에 쥔 모습도 포착됐다.

한편, 케냐 출신의 에블린은 42세의 스테판과 이혼을 준비 중이다. 지난 8월에는 테드와 스테판이 에블린 가족의 집에서 만나 다툼을 벌였고, 경찰까지 출동했다고 전해진다. 

사진= 영국 '더선'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화보] 이진혁, 휴일에는 김민규-이대휘-강석화 자주 만나…“술 한잔 안 마시고 수다” [화보] 이진혁, 휴일에는 김민규-이대휘-강석화 자주 만나…“술 한잔 안 마시고 수다”
[포토] 리한나 ‘뷰티 클래스에서도 폭발하는 카리스마’ (펜티 뷰티) [포토] 리한나 ‘뷰티 클래스에서도 폭발하는 카리스마’ (펜티 뷰티)
[포토] 강하늘-공효진-김지석 ‘기대 되는 폭격형 로맨스’ (동백꽃 필 무렵) [포토] 강하늘-공효진-김지석 ‘기대 되는 폭격형 로맨스’ (동백꽃 필 무렵)
[포토] 이종혁 ‘코미디 연기에 최적화된 웃음’ (두번할까요) [포토] 이종혁 ‘코미디 연기에 최적화된 웃음’ (두번할까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