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피치&걸스 걸스
한국-카타르, 기성용 허리 부상 순간 그녀의 표정이..
[사진=네이버 jtbc3 화면 캡쳐]

[인터풋볼] 취재팀 = 한국은 6일 오후 8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3차전에서 카타르와 난타전 끝에 3-2 승리를 거뒀다.

이날 기성용은 후반 29분 카타르의 프리킥을 방어 하기 위해 골문 앞 경합 도중 선수들에 눌려 허리쪽 부상을 당해 한동안 쓰러져 일어나지 못했다.

기성용은 부상 직후 골대 앞에 쓰러져 고통을 호소하다 경기가 계속되는 것을 보고 가까스로 일어섰다. 하지만 공이 라인 밖으로 나가자 다시 쓰러졌다.

이때 경기장에서 한국 대표팀과 남편 기성용을 응원하던 아내 한혜진씨의 표정이 카메라에 잡혔다. 누구 보다 기성용의 부상 장면에 놀랐던 배우 한혜진의 얼굴에는 기성용의 부상이 크지 않기를 바라는 걱정의 표정이 가득했다.

잠시 부상을 당했지만 이날 기성용은 1골 1도움을 기록하면서 공격적인 재능을 보였다.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한 기성용은 0-0이던 전반 11분 손흥민의 패스를 받아 중거리 슛으로 선제골을 터뜨렸다.

이어 후반 13분 1-2로 뒤지다 지동원의 골로 동점이 된 상황에서 상대 뒷 공간을 파고든 손흥민에게 전진 패스를 날카롭게 연결해 논스톱으로 손흥민이 결승골을 성공하도록 어시스트해 1골 1도움의 기록을 세웠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no image 셀럽파이브, 오는 19일 발라드 신곡 ‘안 본 눈 삽니다’로 청순 아이돌 변신
no image ‘위대한 쇼’ 송승헌vs임주환, 2대에 걸친 질긴 악연 예고…‘팽팽한 맞대면’
[포토] CIX 윤현석X배진영 ‘만화책 찢고 나온 금발과 흑발’ (뮤직뱅크 출근길) [포토] CIX 윤현석X배진영 ‘만화책 찢고 나온 금발과 흑발’ (뮤직뱅크 출근길)
[포토] 배종옥 '자체발광 우아한 자태' (60일, 지정생존자 종방연) [포토] 배종옥 '자체발광 우아한 자태' (60일, 지정생존자 종방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