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英 언론, 손흥민 결승골에 "케인의 공백 메울 인물은 손흥민"

[인터풋볼] 유지선 기자= 결승골의 주인공 ‘손세이셔널’ 손흥민(24, 토트넘 핫스퍼)이 연속골 행진을 이어가며 ‘주포’ 해리 케인의 공백을 지워가고 있다.

토트넘은 28일 오전 3시 45분(한국시간) 힘키 아레나에서 열린 CSKA 모스크바와의 2016-17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E조 조별리그 2차전 원정경기에서 손흥민의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토트넘은 첫 승은 신고하며 승점 3점을 획득해 조 2위로 올라섰다.

이날 경기서 손흥민은 에릭센, 라멜라와 함께 2선에 선발 출전했다. 모스크바의 탄탄한 수비에 가로막혀 고전했지만 서서히 경기력을 회복했고, 후반 26분에는 라멜라의 패스를 강력한 슈팅으로 마무리하면서 천금 같은 결승골을 터뜨렸다. 시즌 5호골로, 득점력에 물이 오른 손흥민이다.

사실 토트넘은 케인이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하면서 최전방의 화력에 우려를 샀다. 2선 자원들이 여전히 건재하지만, 부동의 원톱으로 활약했던 케인의 공백이 걱정거리였기 때문이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은 최근 인터뷰에서 “케인이 부상을 당한 상황에서 토트넘의 메인 스트라이커는 빈센트 얀센”이라며 얀센이 케인의 공백을 메워주길 바란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때마침 손흥민이 맹활약을 펼치면서 케인의 공백을 만족스럽게 메우고 있다. 영국 ‘런던 이브닝 스탠다는’는 28일 “손흥민은 경기를 바꿀 줄 아는 선수다. 최전방에 얀센이 있었지만, 마무리 능력을 자랑한 것은 손흥민이었다”면서 “토트넘은 케인이 결장하는 동안 꾸준히 득점해줄 누군가가 필요했다. 손흥민이 바로 그 역할을 해내고 있다”며 케인의 공백을 만족스럽게 메우고 있다고 인정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포토] 한예슬 ‘블랙여신의 당당함’ (알렉산더 맥퀸) [포토] 한예슬 ‘블랙여신의 당당함’ (알렉산더 맥퀸)
[포토] 지창욱-원진아-윤세아-임원희 ‘시청률 자신있어요’ (날 녹여주오) [포토] 지창욱-원진아-윤세아-임원희 ‘시청률 자신있어요’ (날 녹여주오)
[포토] 지창욱 ‘냉동인간의 무결점 조각 외모 과시’ (날 녹여주오) [포토] 지창욱 ‘냉동인간의 무결점 조각 외모 과시’ (날 녹여주오)
[포토] 신민아 '누구나 반 할 미소' (까르띠에) [포토] 신민아 '누구나 반 할 미소' (까르띠에)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