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Buzz뉴스 World
끔찍한 강촌 번지점프 추락사고 영상

[인터풋볼] 취재팀 = 지난 14일 강원 춘천 강촌의 한 번지점프대에서 20대 여성 유모(29)씨가 그대로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21일 강원 춘천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4일 오후 6시께 춘천시 강촌의 한 번지 점프대에서 유모(29·여)씨가 번지점프를 시도했다.

하늘을 나는 스릴도 잠시, 안전조끼에 연결된 코드줄이 분리되며 유씨는 42m 아래 깊이 5m의 물에 빠졌다.

이 사고로 유씨는 얼굴 및 전신에 타박상을 입었다.

병원에서 치료 받던 유씨는 지난 17일 “떨어질 당시 고무줄 반동이 없었고 물웅덩이로 곧장 떨어졌다”며 “직원이 안전조끼에 연결된 줄을 점프대 안전고리에 걸지 않고 뛰어내리게 했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업체 측은 “직원이 줄을 안전고리에 걸었으나 고리 나사가 풀리면서 1회 고무줄 반동 후 유씨가 추락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경찰 조사결과 당시 유 씨 일행이 찍은 번지점프 영상에서 유씨가 반동 없이 그대로 떨어진 모습이 확인됐다.

[사고영상 유튜브 캡쳐]

또한 번지점프 업체 한 관계자는 “그거 사람 내리다가 타박상 좀 입었어요. 사람 내리면서 걸려있는 줄도 내리거든요. 근데 내리다가 줄이 풀렸어요”라며 뻔뻔한 변명을 한 것으로 알려져 네티즌들의 분노를 사고 있다.

이에 경찰은 코드줄을 안전고리에 걸지 않고 번지점프 시킨 직원 김모(29) 씨를 업무상과실치상 혐의로 입건하고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