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한국 중국] 지동원, “후반 2실점, 위에서 관리를 못해준 탓”

[인터풋볼] 서재원 기자= 지동원은 후반 2실점이 자신을 비롯한 공격진의 잘못이라 말했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1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중국과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1차전에서 중국에 3-2로 승리했다.

이날 경기에서 지동원의 활약이 돋보였다. 선제골도 그가 만들어냈다고 볼 수 있다. 전반 20분 프리킥 상황에서 손흥민의 크로스를 지동원이 헤딩 슈팅으로 연결됐고, 이 공이 정쯔의 발을 맞고 굴절돼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다. 두 번째 골은 직접 도왔다. 후반 18분 왼쪽 측면에서 돌파해 정확한 크로스를 올렸고, 이청용이 헤더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2분 뒤 구자철의 골도 그의 움직임이 공간을 만들었다고 볼 수 있다.

경기 후 슈틸리케 감독도 지동원에 대해 “앞선 인터뷰에서 말했듯이, 모든 것은 90분 안에 보여줘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 와중에 지동원은 좋은 활약을 펼쳤다고 생각한다. 선제골을 비롯해, 모든 골에 관여했다. 일부 사람들이 비난을 위한 비난을 하기 때문에 지동원이 논란이 됐다고 생각한다”고 극찬했다.

그러나 지동원 스스로는 이번 경기에 아쉬움이 더 컸다. 경기 후 믹스트존에서 만난 그는 “개인적인 부분보다 3-2 결과가 너무 아쉽다. 공격적으로 하려고 했는데 전반부터 후반까지 내가 의외로 많이 못 움직인 것 같다. 수비 숫자가 많아서 아쉽게 생각한다”며 “후반 막판 경기를 너무 밀렸다. 위에서 관리를 잘 못해준 것이 가장 큰 문제였다”고 경기 소감을 밝혔다.

지동원은 후반 막판에 밀린 이유가 체력의 문제라고 말했다. 그는 “생각보다 많이 힘들더라. 경기를 못 나가서 그런지는 정확히 모르겠는데 전반에 많이 뛰다보니 후반에 힘들었던 것은 사실이다. 독일에 비해 습해서 그런 부분에서 적응을 잘 못한 것 같다”고 말했고, “감독님이 상대가 5백 써서 공간이 많이 나오지 않으면 나와서 받아주라고 했다. 중국이 조직적으로 잘 움직였고, 우리가 경기하면서 조금씩 찾아갔다”고 설명했다.

소속팀에서 치열한 경쟁을 펼치는 지동원에게 이번 A매치 2연전은 기회가 될 수 있다. 이에 지동원은 “어느 소집이나 똑같다. 대표팀 부름 받는 것은 영광스럽다. 소속팀에서 많이 나가든 적게 나가든 상관없다. 와서 최고 모습을 보여주려 노력하고 있다”고 결의에 찬 모습을 보였다.

이날 자신의 점수를 평가해 달라는 질문에는 “공을 잃어버리긴 했지만 엄청 많이는 아니다. 그것이 중요한 것은 아닌 것 같다. 앞에서 많이 움직였어야 하는데 수비 숫자가 많아 공간을 못 찾은 것이 아쉽다. 다음에는 좋은 모습 보여주겠다”고 평가했다.

한편, 첫 번째 골 장면에 대해선, “내가 맞은 것은 확실했기에 사실 내가 득점했다고 생각했다. 끝나고 보니 아니어서 아쉽긴 한데 이기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돼 다행이다”며 아쉬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사진= 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