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한국 중국] 슈틸리케 감독, “쉽게 이길 수 있는 경기를 어렵게 마쳤다”

[인터풋볼= 서울월드컵경기장] 서재원 기자= 세 골을 먼저 넣었지만, 내리 두 골을 실점했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도 “쉽게 이길 수 있는 경기를 어렵게 마쳤다”고 평가했다.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1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중국과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1차전에서 중국에 3-2로 승리했다.

다소 아쉬운 승리였다. 한국은 전반전 정쯔의 자책골로 앞서나갔고, 후반전에 이청용과 구자철의 연속골이 터지며 3-0으로 앞서나갔다. 그러나 ‘방심’이 한국의 발목을 잡았다. 후반전 중반 이후 위하이, 하오준민에게 연속 실점을 내주며 어려운 경기를 펼쳤고, 3-2로 경기를 마쳤다.

경기 후 슈틸리케 감독은 방송 인터뷰을 통해 “많은 관중들이 오셔서 기쁘다. K리그에는 관중이 없는데, 오늘은 많은 관중이 찾아 주셨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왼쪽 측면 수비수 오재석이 잘하다가 실수를 해서 아쉬웠다. 이 실수로 어려워졌다”며 “종료 15~20분 남기고 체력 저하가 왔다. 특히 유럽 선수들의 몸이 덜 올라왔다”고 아쉬움을 남겼다.

공식 기자회견이 이어졌다. 참석한 슈틸리케 감독은 “보시다시피, 전후반 양상이 다르게 진행이 됐다. 전반전은 분석하기 쉬운 경기였다면, 후반전은 분석하기 어려울 정도로 치열한 경기였다”고 경기를 총평했다.

이어 “전반전은 점유율에서 크게 앞선 것 같다. 70%의 점유율을 가져가지 않았나 생각한다. 문제가 됐던 부분은 횡패스와 라인 사이의 공간이 많이 나오지 않았음에도, 상대에게 위협적인 역습을 내준 것이다. 그 외에는 경기 주도권을 잡아가면서 1-0으로 전반전을 마쳤다”며 “후반전에는 초반 7~8분 동안 고전을 하다가 이후 우리의 페이스를 찾았다. 좋은 직선 움직임, 침투패스가 나오며 두 골을 추가로 넣었다. 하지만 이후에 집중력이 떨어지며 두 실점이 나왔다. 쉽게 3-0으로 이길 수 있는 경기에서 끝에 어렵게 마무리 했다”고 말했다.

[일문일답]

- 지동원이 경기 전부터 많은 이슈가 됐는데, 어떻게 봤는가?

앞선 인터뷰에서 말했듯이, 모든 것은 90분 안에 보여줘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 와중에 지동원은 좋은 활약을 펼쳤다고 생각한다. 선제골을 비롯해, 모든 골에 관여했다. 일부 사람들이 비난을 위한 비난을 하기 때문에 지동원이 논란이 됐다고 생각한다. 

- 2실점, 수비 집중력이 흐트러진 이유는?

마지막 15~20분을 남겨두고, 3-0으로 이기고 있는 상황에서 느슨해진 부분이 있다. 첫 번째 실점 장면이 우리의 실수에서 나왔다. 이어 두 번째 실점이 나오며 정신력이 흐트러졌다. 또한 일부 선수들이 경기 감각, 풀타임을 뛰는 데 어려움을 보였다고 본다. 중요한 것은 어렵게 치른 첫 경기가 나쁘지는 않다고는 생각한다. 70분을 잘해야 하는 것이 아닌 90분을 잘해야 한다는 것을 뼈저리게 느꼈다. 

- 막판 2실점. 우리의 실수가 문제였나, 아니면 중국 축구의 성장이 의미하는 장면인가?

이기는 데 어려움을 많이 겪었다. 중국이 현재 많은 돈을 투자하고 있는데, 계획적으로 투자를 한다면 향후 충분히 위협적인 팀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 무실점 기록이 깨졌다.

우리가 월드컵 예선을 치르면서 무실점을 이어왔는데 깨졌다. 선수들이 무실점에 부담감을 안고 싸운 것을 떨쳐 버리고, 경기에만 집중할 수 있어 좋은 것 같다.

- 중국에 인상적인 선수는?

경기 전부터 상하이 상강의 우레이 선수를 보고 인상적이라 생각했다. 오늘 경기는 특정 개인이 아닌, 팀으로서 움직이는 모습을 보고, 중국의 힘이 느껴졌다.

사진= 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