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Buzz뉴스 World
죽음을 각오한 위대한 세리머니

[인터풋볼] 취재팀 = 에티오피아의 26세 마라톤 은메달리스트 페이사 릴레사가 'X'자 반정부 세리머니를 펼쳤다.

릴레사는 21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삼보드로무에서 출발해 구하나바하 베이 해변 도로를 돌아 다시 삼보드로무로 도착하는 리우올림픽 남자 마라톤 풀코스(42.195km)에서 2시간9분54초를 기록하며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결승선을 통과할 때 그는 팔을 머리위로 올려 손목을 교차하며 ‘X'자 세리머니를 하며 결승선을 통과했는데, 경기 후 그는 “에티오피아 정부의 폭력적인 진압을 반대하는 의미”라며 자신의 세리머니에 대해 설명했다.

에티오피아의 여러 민족 중 하나인 오로모족 출신인 릴레사는 에티오피아 정부의 오로모족 박해 정책에 항의하기 위해 이같은 세리모니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 후 릴레사는 "에티오피아 정부는 오로모족 사람들을 죽이고 그들에게 폭력적인 행동을 취한다"며 "나는 오로목족의 평화적인 시위를 지지한다"고 취지를 밝혔다.

영국매체 '미러'(Mirror)는 릴레사가 자국에서 사형 선고를 받을 수 있다고 보도했다. 릴레사의 일가 친척은 현재 모두 교도소에 수감돼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그는 본인에 대해 “이제 에티오피아로 돌아갈 수 없다. 내가 에티오피아로 가면 그들은 나를 죽이거나, 감옥에 집어넣을 것”이라며 “아직 어떻게 살아야 할지 계획을 세우지는 못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