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FA컵 8강 리뷰] '9명' 수원, 승부차기 끝에 '10명' 성남 꺾고 준결승 진출!

[인터풋볼= 수원월드컵경기장] 서재원 기자= ‘9명’의 수원 삼성이 승부차기 끝에 ‘10명’ 성남FC를 꺾고 FA컵 준결승에 진출했다.

수원과 성남은 13일 오후 7시 30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6 KEB 하나은행 FA컵 8강전 성남과의 경기에서 고차원이 선제골을 넣었지만, 피투가 동점골을 만들며 1-1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연장전에서도 균형은 깨지지 않았고, 결국 승부차기 끝에 수원이 성남을 꺾고 준결승행을 확정지었다. 

[선발명단] '권창훈vs김두현' 수원-성남, 최정예 총출동! 

수원은 4-1-4-1 포메이션으로 최전방에 조나탄이 출격했고, 미드필드진에 염기훈, 권창훈, 산토스, 고차원, 수비형 미드필더에 이종성이 나섰다. 수비는 장호익, 구자룡, 곽희주, 조원희가 구축했고, 골문은 양형모가 지켰다.

이에 맞서는 성남은 4-2-3-1 포메이션으로 원톱에 황의조를 중심으로 티아고, 김두현, 박용지가 공격을 이끌었다. 허리에서 이종원, 안상현이 호흡을 맞췄고, 포백에 장학영, 김태윤, 임채민, 이태희가 포진됐다. 골키퍼 장갑은 김동준이 꼈다.

[전반전] 레드카드 2장과 티아고의 부상...고차원의 골

팽팽한 긴장감 속에서 시작된 경기에서 양 팀의 초반부터 중원에서 강하게 맞부딪혔다. 첫 슈팅은 성남이 가져갔다. 전반 3분 왼쪽 측면에 위치한 티아고가 골키퍼가 나온 것 보고 기습적으로 찬 슈팅이 골문을 넘어갔다. 성남은 티아고를 중심으로 빠른 역습 플레이를 펼쳤다. 전반 6분 이 과정에서 티아고를 막던 이종성이 경고를 받았다. 수원도 반격했다. 전반 8분 문전에서 연결받은 공을 권창훈이 빠르게 슈팅했지만 임채민의 발을 맞고 굴절됐다.

수원이 세트피스 상황에서 연이은 찬스를 잡았다. 후반 12분 왼쪽 코너킥 상황에서 염기훈이 올린 크로스를 고차원이 가슴 트래핑 후 강력한 슈팅을 날렸지만 장학영이 머리로 걷어냈다. 이어진 조나탄의 중거리 슈팅은 골문을 살짝 스쳤다. 수원의 공격이 이어졌다. 전반 16분 역습 상황에서 권창훈이 찔러준 공을 고차원이 마무리했지만, 슈팅이 수비에 걸렸다.

경기에 변수가 생겼다. 전반 17분 수원의 프리킥 상황에서 이종성과 김태윤이 몸싸움을 벌였고, 이 과정에서 이종성은 두 번째 경고, 김태윤은 다이렉트 퇴장을 당했다. 이어 전반 20분경 티아고가 햄스트링 쪽에 통증을 호소하며 경기장 밖으로 실려 나갔다. 어수선한 가운데 골이 나왔다. 전반 22분 장호익이 상대의 공을 빼앗은 뒤, 뒤로 연결했고, 염기훈이 슈팅한 공이 문전 혼전 상황을 만들었다. 이 과정에서 고차원의 슈팅이 그대로 골문을 갈랐다. 실점 당한 성남은 부상당한 티아고를 대신해 수비수 장석원을 투입했다.

어수선한 분위기가 계속됐다. 전반 29분 김두현이 권창훈의 발목을 밟아 경고를 받았다. 전반 32분 황의조를 막던 구자룡도 경고를 받았다. 수원이 다시 공격을 몰아쳤다. 전반 33분 왼쪽 측면에서 장호익이 올린 크로스를 조나탄이 머리로 돌렸고, 공은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성남도 기회를 노렸다. 전반 41분 김두현이 왼발 중거리 슈팅을 날렸지만 양형모가 몸을 던져 선방했고, 뒤따라가던 황의조가 공을 잡았지만, 장호익이 영리하게 빼앗았다.

경기에 또 다시 변수가 생겼다. 전반 추가시간 상대의 역습을 막던 구자룡 또 다시 경고를 받았고, 퇴장 명령을 받은 뒤 전반이 종료됐다. 스코어는 1-0, 남은 선수는 9-10이었다.

[후반전] 성남의 일방적 공격 속 피투의 올림픽 골...연장 진행

양 팀이 후반 시작과 동시에 승부수를 던졌다. 성남은 박용지를 빼고 피투를, 수원은 고차원을 대신해 이정수를 넣었다. 후반 초반부터 성남이 강하게 공격을 몰아쳤다. 후반 3분 이태희가 오른쪽 측면에서 강한 슈팅을 때렸고, 공은 골라인과 수평으로 흐르며 터치라인 밖으로 벗어났다. 후반 6분 문전에서 공을 잡은 황의조가 수비수 세 명을 제치고 왼발로 슈팅한 공은 높이 뛰고 말았다. 1분 뒤 피투의 강력한 왼발 슈팅은 골키퍼에 잡혔다.

성남이 파상공세를 펼쳤다. 후반 9분 왼쪽 측면에서 황의조가 때린 슈팅은 골대를 강타했고, 다시 공을 잡은 황의조가 슈팅한 공은 왼쪽으로 빗나갔다. 후반 11분 이종원의 왼발 슈팅은 골키퍼 품에 안겼다. 흐름을 완전히 빼앗긴 수원이 모든 교체 카드를 꺼냈다. 후반 12분 산토스, 조나탄을 빼고 박현범, 고승범을 투입했다. 성남도 후반 14분 안상현을 빼고 김현을 넣었다.

성남의 일방적인 공격이 계속됐다. 성남은 계속해서 공격했고, 수원은 막기에 급급했다. 그러나 성남의 골 결정력은 부족했고, 수원은 연이은 양형모의 선방으로 실점을 모면했다. 후반 31분 이종원이 때린 회심의 슈팅도 골문을 외면했다. 결국 성남이 동점골을 만들었다. 후반 39분 코너킥 상황에서 피투가 왼발로 감아찬 공이 그대로 골문 안쪽으로 들어갔다.

동점을 허용한 수원이 경기 막판에 그동안 아꼈던 힘을 모두 쏟아냈다. 그러나 문전 앞에서 수원의 슈팅은 연이어 골문을 빗나갔고, 성남 역시 역전골을 만들지 못하며 승부는 연장전으로 이어졌다.

[연장전 및 승부차기] 양형모-김동준의 선방쇼

성남이 연장이 시작하자마자 교체 카드를 꺼냈다. 체력을 모두 소진한 김두현을 빼고 정선호를 넣었다. 이제 정신력의 싸움이었고, 수원이 먼저 슈팅을 시도했다. 연장 전반 4분 코너킥 상황에서 고승범의 헤더 슈팅이 골문 위로 살짝 넘어갔다. 전반 6분 고승범의 오른발 슈팅은 김동준의 선방에 막혔다. 전반 10분 왼쪽 페널티 에어리어 부근에서 공을 잡은 장호익이 왼발로 슈팅한 공도 김동준의 정면으로 향했다.

수원도 마지막 교체 카드를 사용했다. 전반 11분 장호익을 대신해 신세계를 넣었다. 성남도 공격했다. 전반 13분 문전 혼전 상항 속 정선호가 슈팅한 공을 양형모가 동물적인 감각으로 쳐냈다. 이어진 공격에서 양형모는 또 다시 황의조의 슈팅을 막았다. 전반은 쉽게 끝나지 않았다. 연장 추가시간, 수원의 역습 상황에서 신세계가 돌파로 프리킥 찬스를 만들었고, 고승범이 슈팅했지만, 김동준이 선방하며 전반전이 종료됐다.

연장 후반에 들어 성남이 찬스를 잡았다. 후반 2분 아크 정면 프리킥 찬스를 얻었고, 피투가 찼지만 공을 골문 밖으로 벗어났다. 이번엔 수원이 기회를 잡았다. 후반 4분 오른쪽 측면에서 조원희가 돌파했고, 슈팅까지 이었지만 김동준에 막혔다.

선수들은 연장 종료 휘슬이 울릴 때까지 포기하지 않는 모습을 보였지만 끝내 골은 터지지 않았고, 승부는 승부차기로 이어졌다. 결국 승부차기에서 수원이 양형모의 선방에 힘입어 성남을 꺾었고, 준결승에 진출했다. 

[경기결과] 수원, 승부차기 끝에 승리...준결승 진출

수원 삼성(1): 고차원(전반 22분)

성남FC(1): 피투(후반 39분)

사진= 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포토] 고아성-김예은-정하담-류경수 '항거:유관순 이야기' 주역들 [포토] 고아성-김예은-정하담-류경수 '항거:유관순 이야기' 주역들
[★패션비교] 설리X손연재X솔빈, 그들의 3人 3色 사랑스러움 [★패션비교] 설리X손연재X솔빈, 그들의 3人 3色 사랑스러움
설경구X천우희X이수진 감독 '우상', 베를린국제영화제서 뜨거운 호응 설경구X천우희X이수진 감독 '우상', 베를린국제영화제서 뜨거운 호응
'아는 형님' 비 "강호동, 진행 방식 올드해" 깜짝 고백..웃음 '아는 형님' 비 "강호동, 진행 방식 올드해" 깜짝 고백..웃음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