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한국 브라질] 안익수 감독, “만족스럽진 않지만, 선수들에 감사하다”

[인터풋볼= 수원월드컵경기장] 서재원 기자= 안익수 감독은 브라질전의 경기력에 대해 만족해하진 않았지만, 끝까지 최선을 다해준 선수들만큼은 높이 평가했다.

안익수 감독이 이끄는 한국 U-19 대표팀은 18일 오후 8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6 수원JS컵 U-19 국제 청소년 축구대회, 브라질과의 1차전에서 한찬희의 동점골에 힘입어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한 안익수 감독은 “독일에서 좋은 경험을 했고, 그 경험을 토대로 미흡했던 점들, 보완해야 할 부분을 고민했다. 그런 부분들이 오늘 경기에서 드러나 선수들에게 감사한 생각을 갖고 있다. 그 점이 제일 큰 것 같다”고 경기 소감을 밝혔다.

이어 “수비에선, 전방 압박으로 상대의 공격을 차단하려는 게 목표였다. 만족스럽진 않지만 잘 대처했다고 생각한다. 공격에선, 선수들의 경기 감각이 상당히 떨어져 있다. 때문에 선수들이 조급함을 보였다. 공격 전개 과정에서 미흡했다고 생각한다. 이 점이 아쉽다”고 공격과 수비에 대해 총평했다.

이날 경기에서 많은 선수들이 쥐가 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안 감독은 “한찬희 5개월 동안 15분, 우찬양도 5개월 간 1분도 출전하지 못했다. 대부분의 선수들이 그렇다. 이러한 이유로 체력적 문제가 발생했다고 생각한다”고 이를 설명했다.

한찬희의 동점골로 경기가 무승부로 종료됐다. 안익수 감독은 경기 중 한찬희에게 지속적으로 전술 지시를 하는 모습을 보였다. 안익수 감독은 “전반엔 쉐도우 스트라이커, 후반엔 수비적으로 나섰다. 소속팀에서 출전 시간이 많지 않기 때문에, 적절히 몸상태를 확인하며 경기에 뛰어달라고 주문했다”고 한찬희에게 주문했던 내용을 전했다.

다음 경기 상대는 일본을 3-1로 꺾은 프랑스다. 이에 안 감독은 “프랑스에 대해 잘 준비하겠다”고 짧게 답했고, “사실 경기와 경기 사이의 간격이 짧기 때문에 체력적인 부분이 고민된다. 어려운 상황이지만 팬들을 위해 잘 준비해, 좋은 결과를 만들어내겠다”고 프랑스전을 잘 준비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