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한국 브라질] 브라질 미칼레 감독, “한국, 상당히 조직적인 팀”

[인터풋볼= 수원월드컵경기장] 서재원 기자= 브라질의 호제리우 미칼레 감독은 한국이 잘 훈련돼있고, 조직적이었다고 평가했다.

안익수 감독이 이끄는 한국 U-19 대표팀은 18일 오후 8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6 수원JS컵 U-19 국제 청소년 축구대회, 브라질과의 1차전에서 한찬희의 동점골에 힘입어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경기 후 브라질의 미칼레 감독은 “전반전을 봤을 때, 한국은 상당히 훈련이 돼있고, 조직적이었다. 후반전에도 마찬가지였다. 더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는데, 그렇게 하지 못해 아쉬웠다. 다음에 더 나은 모습을 보이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경기에서 브라질은 날카로운 공격을 보이지 못했다. 이에 미칼레 감독은 “후반전에는 확실히 추구했던 부분을 보여주지 못했다. 오늘 경기에 7명이 데뷔전을 치렀다. 그렇기에 조직적인 모습을 보이지 못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브라질 선수 중에서 루카스 파케타의 움직임이 돋보였다. 미칼레 감독은 “7명의 선수 중 한 명이다. 아직 체력적인 부분에서 미흡하다고 생각한다. 앞으로 더 좋은 모습을 보여주리라 기대되는 선수다”고 평가했다.

미칼레 감독은 현재 브라질의 경기력에 대해선 “이번 대회는 내년을 위한 또 하나의 과정이다. 많은 선수들이 소집되지 못했다. 그런 부분에서 새로운 선수들을 많이 기용했다. 앞으로 더 나은 모습을 보이겠다”고 말했다. 

한국에 대해선 "한국에 온지 며칠 되지 않았다. 환경이 좋고, 안정적인 것 같다. 대회 관계자들이 잘 대해줘서 기쁘게 생각한다"고 내년 2017 FIFA U-20 월드컵을 개최하는 한국의 환경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