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수원JS컵 리뷰] ‘한찬희 동점골’ 한국 U-19, 브라질과 1-1 무승부...순조로운 출발

[인터풋볼= 수원월드컵경기장] 서재원 기자= 안익수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19세 이하(U-19) 축구 대표팀이 개막전에서 브라질과 무승부를 기록했다

한국 U-19 대표팀은 18일 오후 8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6 수원JS컵 U-19 국제 청소년 축구대회, 브라질과의 1차전에서 한찬희의 동점골에 힘입어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날 무승부로 한국은 순조로운 출발을 알릴 수 있었다. 

[선발명단] ‘조영욱 원톱’ 한국, 4-1-4-1 전술

한국은 4-1-4-1 포메이션으로 최전방에 조영욱이 출격했고, 김시우, 한찬희, 이승모, 이동준이 나섰다. 수비형 미드필더에 박한빈, 수비는 신찬우, 우찬양, 이상민, 이유현이 구축했다. 골문은 송범근이 지켰다.

이에 맞서는 브라질은 4-4-2 포메이션을 꺼냈다. 공격에 에반드로, 파케타, 미드필드진에 지오반니, 더글라스, 알란, 몬테이루가 출전했다. 수비는 보르두치, 세르퀘이라, 밀리타옹, 하울, 골키퍼 장갑은 까이끼가 꼈다.

[전반전] 브라질의 빠른 선제골...동점을 만드는 한찬희의 한 방

브라질이 이른 시간 선제골을 넣었다. 전반 4분 아크 정면에서 공을 잡은 에반도르가 스피드를 살려 오른발로 강하게 때린 공이 그대로 골문을 갈랐다. 일격을 당한 한국이 곧바로 반격했다. 전반 5분 조영욱이 골키퍼가 나온 것을 보고 터닝 슛 한 것이 높게 뜨고 말았다.

한국이 공격을 이어 나갔다. 전반 8분 오른쪽 측면에서 공을 잡은 이동준이 빠른 스피드를 활용한 드리블 돌파를 시도했고, 슈팅까지 연결했지만 수비수에 막혔다. 전반 14분 중원에서 공을 잡은 박한빈이 수비수를 달고 드리블했고, 돌파 후 강력한 슈팅을 때린 것을 골키퍼가 겨우 잡아냈다.

한국이 점유율을 높여갔지만 정확도가 떨어졌다. 전반 26분 한국의 공격 상황에서 흐른 공을 이승모가 때린 공이 빗맞으며 벗어났다. 전반 36분 오른쪽 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가 굴절됐고, 이를 조영욱이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방향이 맞지 않았다.

계속해서 찬스를 노리던 한국이 동점골을 터트렸다. 전반 38분 오른쪽 측면에서 공을 끊어낸 뒤, 중앙으로 연결된 공이 박한빈이 패스했고, 이를 한찬희가 오른발로 때린 공이 골대 맞고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다. 한국은 동점골 이후 조금씩 페이스를 찾아갔고, 전반은 1-1로 종료됐다.

[후반전] 한국-브라질, 교체 자원 대폭 활용...경기는 그대로 1-1

후반 시작과 동시에 양 팀이 교체 카드를 사용했다. 한국은 이승모를 빼고 임민혁을 투입했고, 브라질은 파케타, 지오반니를 대신해 레우자바, 닉슨을 넣었다. 이어 한국이 또 다시 교체 카드를 꺼냈다. 후반 8분 부상을 당한 조영욱이 나가고, 원두재가 대신 투입됐다.

경기가 뜻대로 풀리지 않자, 한국은 후반 14분 박한빈과 김건웅을 교체했다. 또 다시 위기를 맞았다. 후반 15분 위험지역에서 프리킥을 내줬고, 하울이 오른발로 절묘하게 감아찬 공을 송범근 골키퍼가 몸을 날려 선방했다. 답답한 흐름이 계속되자 브라질도 교체 카드를 사용했다. 후반 43분 몬테이루를 빼고 마테우지뉴를 투입해 공격진에 변화를 가져갔다.

한국이 경기 막판 교체를 대거 사용했다. 이동준, 김시우, 임민혁, 신찬우 등을 빼고 김무건, 최익진, 윤종규, 정태욱을 동시에 투입했다. 경기는 점차 마무리되는 분위기로 흘러갔고, 브라질도 아이르퉁, 길례르마 등을 넣으며 실험을 강행했다. 

결국 승부는 나지 않았다. 브라질이 개인 능력을 활용해 경기 막판까지 압박했지만, 한국은 이를 끝까지 막아냈고, 경기는 1-1 무승부로 종료됐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