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수원JS컵 스타] ‘제 2의 기성용’ 한찬희, 브라질에 한방 먹인 ‘전남의 아들’

[인터풋볼= 수원월드컵경기장] 서재원 기자= ‘전남의 아들’ 한찬희(19, 전남 드래곤즈)가 브라질에 결정적인 한 방을 선보였다.

안익수 감독이 이끄는 한국 U-19 대표팀은 18일 오후 8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6 수원JS컵 U-19 국제 청소년 축구대회, 브라질과의 1차전에서 한찬희의 동점골에 힘입어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힘든 경기가 예상됐다. 이른 시간 실점을 내줬기 때문이다. 한국은 전반 4분 만에 브라질의 한 번의 패스로 완벽하게 공간을 내줬고, 공을 잡은 에반드로가 깔끔한 마무리로 득점에 성공했다.

이후 한국의 플레이는 꼬이기 시작했다. 선수들은 급했고, 준비했던 플레이가 나오지 못했다. 패스는 계속해서 끊겼고, 한국의 연속된 슈팅은 방향을 크게 벗어났다. 반면, 브라질은 우월한 신체조건과 기술력을 통해 한국의 수비를 끊임없이 괴롭혔다.

답답한 경기가 이어졌고, 이 흐름을 끊은 주인공은 한찬희였다. 전반 38분 아크 정면에서 박한빈의 패스를 받은 한찬희가 오른발 슈팅을 때렸고, 공은 왼쪽 골대를 맞고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다. 한찬희의 순발력과 집중력, 골 결정력이 돋보인 순간이었다.

사실 한찬희는 K리그 최고의 기대주기도하다. 윤석영, 지동원, 이종호 등을 키워낸 전남 유스 출신으로, 그 계보를 이을 선수로 지목됐다. 올 시즌 전남 입단한 그는 2경기 출전밖에 기록하지 못했지만, 또래에서는 줄곧 최고의 자원으로 평가 받았다.

‘제 2의 기성용’으로도 불린다. 기성용의 모교인 순천중앙초등학교의 직속 후배고, 본인도 기성용이 자신의 롤모델이라 밝히기도 했다. 물론 플레이 스타일은 다르지만, 정확한 킥력을 활용한 슈팅, 패스 능력은 충분히 그 가능성을 보이고 있다.

전남의 아들이자 K리그 최고의 기대주인 한찬희. 그는 최강 브라질을 상대로도 완벽한 한 방을 선보였고, 안익수호는 대회 첫 경기에서 패배를 면할 수 있었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