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리우 D-100] 신태용호의 와일드카드, 핵심은 ‘수비 안정’

[인터풋볼=신문로] 정지훈 기자= 핵심은 수비 안정이었다. 올림픽 대표팀의 신태용 감독이 와일드카드에 대한 생각을 전하면서 수비 안정화가 필수라고 답했다.

올림픽 8회 연속 본선진출에 성공한 대한민국 올림픽 축구 대표팀의 신태용 감독이 26일 오전 10시 서울 종로구 신문로에 위치한 축구회관에서 ‘100 DAYS TO RIO'라는 타이틀로 리우 올림픽 축구를 100일 앞둔 시점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 자리에 참석한 신태용 감독은 “조추첨을 마치고 돌아오면서 잘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올림픽에 구기 종목은 축구만 나가기 때문에 어깨가 무겁다. 최선을 다한다면 좋은 성적을 낼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고, 매 경기 결승전이라 생각하고 준비하면 해낼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100일 남아있는 시간동안 잘 준비해서 런던 올림픽만큼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며 소감을 밝혔다.

신태용호는 멕시코, 피지, 독일과 C조에 포함돼 최악의 조편성은 피했다. 일단 1번 포트에서 브라질과 아르헨티나를 피한 것은 다행이고, 3번째 포트에서 포르투갈도 피해 최악의 조편성은 면했다. 그러나 결과 쉬운 조는 아니다. 멕시코, 피지와 만난 것은 다행이지만 마지막 4번째 포트에서 독일을 만난 것은 아쉽다.

이에 대해 신태용 감독은 “비디오 분석 자료는 다 준비했지만 아직 분석하지는 못했다. 다음 주 자료가 도착하면 분석에 들어 갈 것이다. 독일 선수들은 직접 관찰했다. 피지와 멕시코 선수들은 분석하지 못했지만 독일 선수들은 직접 봤을 때 좋은 선수들이 많았다”고 답했다.

상대가 정해졌기 때문에 이제 와일드카드가 상당히 중요하다. 이미 3장 중 1장은 손흥민으로 정해졌기에 남은 2장에 관심이 쏠린다. 특히 신태용호의 약점으로 지적받은 불안한 수비를 어떻게 보완할지가 관심사다.

신태용 감독 역시 불안한 수비에 집중하고 있었다. 신태용 감독은 “언론에서 수비불안 이야기가 많이 나오고 있다. 저 또한 첫 번째로 수비불안을 생각하고 있다. 세계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려면 수비가 강해야 한다. 와일드카드나 황희찬 등 선수들이 들어오면 공격은 좋아질 것 같다. 일단 수비에 신경 쓰겠다”고 답했다.

이어 신태용 감독은 와일드카드에 대해선 “오늘 정도에 어느 정도 발표를 하려고 했는데 상황이 맞지 않았다. 슈틸리케 감독과 이용수 위원장님이랑 미팅을 하지 못했다. 5명 정도 후보를 올려놓고 체크를 하고 있고, 수비 쪽에 많은 것을 염두에 두고 있다”고 말했다.

후보는 5명이라 밝힌 상황에서 군면제를 이미 받은 홍정호 등이 강력한 후보로 떠오르고 있다. 과거 올림픽 대표팀은 군면제를 받지 않은 선수들을 와일드카드로 뽑아 확실한 동기부여를 했지만 최근 2012 런던 올림픽과 2014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많은 선수들이 군면제를 받아 확실한 자원이 없는 것도 사실이다.

이에 신태용 감독은 군면제를 받은 선수들도 와일드카드로 합류할 수도 있다는 가능성을 열어두며 “고려를 아주 안했다고 말을 할 수는 없다. 어느 정도 고려는 해야 한다. 그러나 올림픽과 아시안게임을 통해 선수들이 군 면제를 많이 받았다. 군 면제를 받았다고 하더라도 좋은 분위기를 만들 선수가 있다면 고려할 것이다”고 말했다.

사진=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