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포커스
[EPL 포커스] ‘5점차’ 토트넘, 4년 전 ‘맨시티 극장’ 재현하나

[인터풋볼] 서재원 기자= 토트넘 홋스퍼가 선두 레스터 시티를 5점차로 추격했다. 남은 4경기에서 기적적인 역전 우승이 가능할까?

토트넘은 19일 오전 4시(한국시간) 영국 스토크 온 트렌드에 위치한 브리타니아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5-16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4라운드 원정경기에서 케인과 알리의 멀티골에 힘입어 4-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토트넘은 승점 68점을 기록했고, 하루 전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 비기며 승점을 1점밖에 추가하지 못한 레스터(승점 73)와의 격차를 5점으로 좁혔다.

# 4경기 남은 시즌, 레스터가 불안하다

34라운드를 기점으로 레스터가 흔들렸다. 7경기 연속 무패, 5연승을 달리던 레스터는 웨스트햄에 덜미를 잡혔다. 패할 뻔 했던 경기였다. 제이미 바디의 퇴장으로 1-2 역전을 허용한 레스터는 경기 종료 직전, 레오나르도 우조아의 페널티킥 득점으로 겨우 패배를 면할 수 있었다.

단순히 승점 2점을 잃은 것이 문제가 아니었다. 웨스트햄전에서 퇴장을 당한 바디는 당장 이번 주말 스완지 시티와의 경기에 출전할 수 없다. 더욱이 바디가 퇴장 과정에서 심판에 격렬히 항의하는 장면이 포착되면서, 추가 징계 가능성까지 제기됐다. 영국 언론 ‘익스프레스’는 18일 “바디가 심판에 공격적인 모습을 보여 최소 2경기 출전정지 징계를 받을 수 있다”고 전했다.

바디의 이탈은 레스터에 뼈아플 수밖에 없다. 바디는 레스터에 가장 믿을 만한 득점포이기 때문이다. 실제로 레스터가 이번 시즌 득점한 59골 중 22골이 바디의 발에서 나왔다. 약 1/3 이상의 득점을 바디 혼자 책임진 것이다. 반면, 바디와 함께 투톱을 이룬 오카자키 신지는 5골만을 기록 중이다. 유일한 대체자로 거론되는 우조아 역시 4득점뿐이다.

# ‘5점차’ 토트넘의 역전? 4년 전 맨시티의 기적

4경기가 남았고, 레스터와 토트넘의 차이는 5점이다. 토트넘이 기적적인 역전 우승을 하기 위해선 레스터가 남은 경기에서 최소 두 번을 패하고, 토트넘은 전승을 거둬야 한다.

올 시즌을 통틀어 레스터는 단 세 번밖에 지지 않았다. 이는 그만큼 토트넘의 역전 확률이 높지 않다는 점을 뜻한다. 허나 4년 전, 맨체스터 시티가 4경기를 남기고 5점의 격차를 따라잡으며 골득실차로 역전 우승을 거둔 바가 있기에 불가능하다고도 볼 순 없다.

4년 전도 지금과 비슷한 상황이었다. 시즌 종료 4경기를 남기고 승점 77점을 기록하던 맨시티는 선두 맨유(승점 82)를 5점차로 추격 중이었다. 당시 대부분의 전문가들도 맨유의 무난한 우승을 예상했다. 그러나 4경기에서 운명이 뒤바뀌었다. 맨유는 35라운드 에버턴과의 경기에서 4-4 무승부를 기록했고, 이어진 맨시티와의 경기에서 빈센트 콤파니에 실점을 허용하며 0-1로 패했다. 이 패배로 두 경기 만에 양 팀의 승점은 동률이 됐고, 골득실차로 맨시티가 순위를 역전시켰다.

맨시티와 맨유의 우승 경쟁은 마지막 경기까지 손에 땀을 쥐었다. 맨시티는 퀸즈파크 레인저스와의 마지막 경기에서 파블로 사발레타가 선제골을 넣었지만, 지브릴 시세, 제이미 마키에 연속 실점을 내주며 역전을 허용했다. 당시 맨유는 선덜랜드와의 경기를 1-0으로 마친 상태였고, 맨시티의 결과를 기다리며 우승 세리머니를 준비하고 있었다.

그러나 맨시티 극장은 전후반 90분이 모두 지난 후부터 시작됐다. 후반 47분 코너킥 상황에서 에딘 제코가 헤더 슈팅으로 동점을 만들었고, 2분 뒤 세르히오 아구에로가 마리오 발로텔리의 패스를 받아 슈팅한 공이 그대로 골문을 가른 것. 아구에로의 극적인 골과 함께 경기는 종료됐고, 피치 위에 전관중이 뒤섞여 감격적인 우승의 기쁨을 맛봤다.

* 2011-12 시즌, 맨시티-맨유의 마지막 4경기 결과

- 35라운드 -

맨유 4 - 4 에버턴

울버햄튼 0 - 2 맨시티

- 36라운드 -

맨시티 1 - 0 맨유 

- 37라운드 -

뉴캐슬 0 - 2 맨시티 

맨유 2 - 0 스완지

- 38라운드 -

선덜랜드 0 - 1 맨유

맨시티 3 - 2 QPR

# 남은 4경기 일정, 누가 유리할까?

4년 전과 다른 점이 있다면, 남은 4경기 중 1-2위간 맞대결이 없다는 점이다. 이는 선두 레스터의 입장에선 그나마 다행이고, 이로 인해 각자의 남은 일정이 더욱 중요해졌다.

그렇다면 남은 일정은 어느 쪽이 더 유리할까? 레스터는 다가올 주말 스완지와의 홈경기를 시작으로 맨유(원정), 에버턴(홈), 첼시(원정) 등과 경기를 치러야 한다. 바디 없이 경기를 치러야하는 스완지전도 부담이지만, 맨유-에버턴-첼시로 이어지는 3연전이 레스터의 우승 확정에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반면 토트넘은 35라운드 웨스트 브로미치 알비온(WBA)과의 홈경기와 더불어 첼시(원정), 사우샘프턴(홈), 뉴캐슬(원정)과의 경기를 남겨뒀다. 상대팀의 순위만 보자면 토트넘이 비교적 수월해 보인다. 하지만 토트넘이 전반기에 이 4팀을 상대로 거둔 승리는 단 1승(2무 1패)밖에 없는 점을 감안하면, 결코 쉬워 보이지만은 않는다.

좀처럼 예측할 수 없는 레스터와 토트넘의 우승 경쟁. 과연 토트넘이 4년 전 맨시티가 보여줬던 기적을 재현할 수 있을까? 그 어떤 결과가 나오더라도 이번 시즌 EPL은 역사에 오래 기억될 것이 분명하다.

* 레스터-토트넘, 남은 4경기 일정

레스터: 스완지(홈)-맨유(원정)-에버턴(홈)-첼시(원정)

토트넘: WBA(홈)-첼시(원정)-사우샘프턴(홈)-뉴캐슬(원정)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화보] ‘기생충’ 최우식, 청량감 넘치는 비주얼로 여심 저격 [화보] ‘기생충’ 최우식, 청량감 넘치는 비주얼로 여심 저격
[화보] ‘레벨업’ 성훈, 청량미 넘치는 여름 남자의 매력 [화보] ‘레벨업’ 성훈, 청량미 넘치는 여름 남자의 매력
[화보] 뉴이스트 민현, A컷 같은 B컷 비하인드 선 공개 [화보] 뉴이스트 민현, A컷 같은 B컷 비하인드 선 공개
‘프로듀스X101’ 스타쉽 구정모-함원진, 감사 인사 전해…“우리 꼭 다시 만나요” ‘프로듀스X101’ 스타쉽 구정모-함원진, 감사 인사 전해…“우리 꼭 다시 만나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