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인터뷰
[U20 현판식] 차범근 부위원장, "한국 축구 발전위해 거름되겠다" (일문일답)

[인터풋볼=용산] 정지훈 기자= 한국 축구의 레전드 차범근이 축구 행정가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하며 "한국 축구의 발전을 위해 거름이 되겠다"고 밝혔다.

2017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조직위원회는 18일 오후 2시 서울시 용산구 트윈시티남산에서 2017 U-20 월드컵 조직위원회 현판식을 열며 U-20 월드컵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힘찬 출항을 알렸다.

이 자리에는 정몽규 조직위원장을 비롯해 차범근 부위원장, 안익수 U-20 감독, 울리 슈틸리케 A대표팀 감독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특히 오랜 만에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한국 축구의 레전드 차범근이 많은 관심을 받았다.

이 자리에 참석한 차범근 부위원장은 "그동안 정몽규 회장님으로부터 여러 차례 함께 하자는 제안을 받았지만 요청을 모두 거절했다. 그때는 가고자하는 길이 있었고, 생각이 있었기 때문에 거절했다. 그러나 한국 축구를 위해 거름이 되고 싶다는 생각을 했고, 정몽규 회장님에게 늘 고마움이 있었기 때문에 이번에는 거절할 수 없었다"며 U-20 월드컵 조직위원회 부위원장을 수락한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차범근 부위원장은 "정몽규 회장님께서는 그동안 한국 축구 발전을 위해 노력하셨고, 차범근 축구 교실도 많이 도와주셨다. 항상 감사함을 느끼고 있었고, 개인적으로 빚을 많이 졌다. 회장님께서 축구를 위해 희생과 헌신하는 것을 보고 감동을 받았다. 미력하지만 한국 축구 발전을 위해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일문일답]

-그동안 많은 제안에도 공식 직함을 달지는 않았다. 이번에 부위원장을 수락한 이유는?

그동안 정몽규 회장님으로부터 여러 차례 함께 하자는 제안을 받았지만 요청을 모두 거절했다. 그때는 가고자하는 길이 있었고, 생각이 있었기 때문에 거절했다. 정몽규 회장님께서 우리 축구교실을 시작부터 많이 지원해주셨고, 항상 빚이 있다고 생각했다. 늘 고마움을 가지고 있었고, 한국 축구를 위해 거름이 돼야 한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기에 이번 제안을 수락했다. 회장님께서 대한축구협회를 맡으시고 헌신하는 모습을 보면서 감동을 받았고, 감탄했다. 한국 축구를 위해 헌신해달라는 요청을 거절할 수 없었다. 미력하지만 한국 축구 발전을 위해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

-축구계에서 엄청난 인지도를 가지고 있다. 부위원장으로서 어떤 역할을 수행할 것인가?

제 역할이 어디까지인지는 모르겠다. 대회가 1년 남았으니 적극적으로 도울 것이고, 성공적인 대회를 위해 제 역할을 할 것이다. 아마 상징적인 의미가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허정무 등 축구 행정가 선배들이 계신다. 어떤 축구 행정가가 되고 싶은가?

사실 감투에는 흥미가 없었다. 그래서 계속 고사했다. 한국 축구의 발전이 도움이 될 것 같다는 생각에 감독과 해설을 했고, 축구 교실도 20년 넘게 운영을 했다. 정확히 38년 전에 재팬컵을 보고 일본 축구가 이제는 한국을 넘을 수도 있다는 생각을 했다. 그래서 아이들을 키우는 일을 시작했다. 한국 축구 도약을 위해서는 아이들이 축구를 시작하는 것이 중요했고, 기본기가 좋아야 한다. 독일 생활을 통해 해답을 얻었다. 조직위원회의 부위원장을 수락한 것은 분명히 한국 축구를 위해 유익한 일이라 생각했다.

-축구 행정가 차범근의 시작이다. 이제 감독 차범근은 볼 수 없는 것인가?

이제 감독 차범근은 볼 수 없다. 한국 축구의 거름이 되기 위해 노력할 것이고, 그런 역할을 할 것이다. 2002 세대부터 해외 진출이 활발해졌고, 경험을 많이 쌓았다. 이런 세대들이 한국 축구를 위해 일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제는 후배들이 한국 축구를 위해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길을 만들어주는 등 노력하고 싶다.

-U20 월드컵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조언해준다면?

이런 큰 대회가 홈에서 열린다는 것은 축복이다. 안익수 감독을 비롯한 한국 대표팀이 좋은 성적을 거두기 위해 응원할 것이고, 대회도 성공적으로 열렸으면 좋겠다. 세계 축구계를 이끌 스타들이 한국 대회에서 배출되는 것은 큰 의미가 있는 것이고, 이 대회를 보면서 한국 청소년들도 꿈과 희망이 생길 것이라 생각한다. 대회가 성공적으로 열렸으면 좋겠고, 한국 대표팀이 2002 4강 신화를 넘어 좋은 성적을 거뒀으면 좋겠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