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인터뷰
[U20 현판식] 차범근 부위원장, "감독 차범근은 없다"...축구 행정가 본격 시작

[인터풋볼=용산] 정지훈 기자= 한국 축구의 레전드 차범근이 축구 행정가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2017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조직위원회는 18일 오후 2시 서울시 용산구 트윈시티남산에서 2017 U-20 월드컵 조직위원회 현판식을 열며 U-20 월드컵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힘찬 출항을 알렸다.

이 자리에는 정몽규 조직위원장을 비롯해 차범근 부위원장, 안익수 U-20 감독, 울리 슈틸리케 A대표팀 감독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특히 오랜 만에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한국 축구의 레전드 차범근이 많은 관심을 받았다.

이 자리에 참석한 차범근 부위원장은 "그동안 정몽규 회장님으로부터 여러 차례 함께 하자는 제안을 받았지만 요청을 모두 거절했다. 그때는 가고자하는 길이 있었고, 생각이 있었기 때문에 거절했다. 그러나 한국 축구를 위해 거름이 되고 싶다는 생각을 했고, 정몽규 회장님에게 늘 고마움이 있었기 때문에 이번에는 거절할 수 없었다"며 U-20 월드컵 조직위원회 부위원장을 수락한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차범근 부위원장은 "정몽규 회장님께서는 그동안 한국 축구 발전을 위해 노력하셨고, 차범근 축구 교실도 많이 도와주셨다. 항상 감사함을 느끼고 있었고, 개인적으로 빚을 많이 졌다. 회장님께서 축구를 위해 희생과 헌신하는 것을 보고 감동을 받았다. 미력하지만 한국 축구 발전을 위해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제 감독 차범근은 더 이상 볼 수 없다. 그러나 축구 행정가 차범근은 이제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이에 대해 차범근 부위원장은 "이제 감독 차범근은 볼 수 없다. 한국 축구의 거름이 되기 위해 노력할 것이고, 그런 역할을 할 것이다. 제 역할이 어디까지 인지는 모르겠지만 성공적인 대회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차범근 부위원장은 "사실 감투에는 흥미가 없었다. 그러나 축구 발전을 위해 도움이 된다는 생각을 했고, 한국 축구의 도약을 위해 좋은 기회라는 생각이 들었다. 분명히 한국 축구를 위해 유익한 일이다"며 축구 행정가 차범근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렸다.

축구 행정가 차범근의 갈 길은 분명했다. 이제는 감독이나 해설위원이 아닌 축구 행정가로서 한국 축구 발전을 위해 도울 것이라는 뜻을 분명히 했고, 후배들을 위해 길을 열어주겠다는 다짐을 했다.

차범근 부위원장은 "과거부터 한국 축구의 미래는 아이들이라고 생각했다. 아이들회 축구를 좀 더 빨리 시작하고, 기본기를 배웠으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축구 교실을 시작했다. 이후 2002년 월드컵 성공이후 많은 것이 바뀌었고, 2002 세대들이 해외진출을 시작하면서 경험을 쌓았다. 이제는 후배들이 한국 축구를 위해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길을 만들어주는 등 노력하고 싶다"며 축구 행정가 차범근의 목표를 전했다.

또한 차범근 부위원장은 성공적인 U-20 월드컵 개최를 기원하며 "이런 큰 대회가 홈에서 열린다는 것은 축복이다. 안익수 감독을 비롯한 한국 대표팀이 좋은 성적을 거두기 위해 응원할 것이고, 대회도 성공적으로 열렸으면 좋겠다. 세계 축구계를 이끌 스타들이 한국 대회에서 배출되는 것은 큰 의미가 있는 것이고, 이 대회를 보면서 한국 청소년들도 꿈과 희망이 생길 것이라 생각한다"고 전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