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인터뷰
[올림픽 조추첨] 최악 피한 신태용 감독, “조 추첨 결과 나쁘지 않다”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멕시코, 피지, 독일과 한조에 배치된 한국 올림픽 축구 대표팀의 신태용 감독이 유럽 최강 독일과 만나는 것에 대해서 부담스러워하면서도 전체적으로는 만족감을 표현했다.

2016 리우 올림픽 축구 본선 조 추첨식이 14일 오후 10시(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마라카낭 경기장에서 진행됐다. 16개국이 4개 팀씩 총 4개조로 나뉜 가운데 선정된 4개조는 조별리그를 펼치고, 1,2위 팀은 8강 토너먼트에 오른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올림픽 축구 대표팀은 멕시코, 피지, 독일과 C조에 포함돼 최악의 조편성은 피했다. 일단 1번 포트에서 브라질과 아르헨티나를 피한 것은 다행이고, 3번째 포트에서 포르투갈도 피해 최악의 조편성은 면했다.

그러나 결과 쉬운 조는 아니다. ‘최약체’ 피지와 만난 것은 다행이지만 마지막 4번째 포트에서 독일을 만난 것은 아쉽고, 멕시코의 전력 역시 만만치 않다.

조 편성이 확정된 후 신태용 감독은 “조 추첨 결과에 대해서는 나쁘지도 않고, 좋지도 않다고 생각한다. 일단 독일이 최고로 강하다. 분데스리가에서 뛰는 좋은 선수들이 많다. 쉽지 않은 상대다. 독일만큼은 피하고 싶었는데 부담이 된다”며 독일이 부담스런 상대라 밝혔다.

그러나 멕시코와 피지는 해볼 만한 상대로 평가했다. 신 감독은 “멕시코와는 대등하게 경기를 할 수 있을 것 이고, 해볼 만한 상대다. 피지는 우리뿐만 아니라 다른 두 팀도 쉽게 잡을 수 있는 팀이다. 잘 준비한다면 나쁜 조 편성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전체적으로는 만족감을 표현했다.

한국의 첫 번째 상대는 피지다. 1차전은 8월 4일 오전 5시(한국시간)에 열리고, 이후 독일(8월 7일), 멕시코(8월 10일)를 차례로 만난다.

이에 대해 신태용 감독은 “만나는 순서 역시 좋다. 1차전을 편하게 갈 수 있어 올림픽 첫 경기의 부담을 덜 수 있다. 멕시코와 준비를 할 시간적 여유가 있기 때문에 좋은 일정이다. 평상시대로 준비를 할 것이다. 조 추첨이 나왔으니 차분하게 생각을 할 것이다. 올림픽 모드로 들어가 준비를 해야 한다”고 전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