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포커스
[클래식 포커스] ‘권창훈-김종우’의 新호흡, 수원 중원에 단비

[인터풋볼= 수원] 서재원 기자= 경기 전 비가 내렸다. 폭우가 우려됐지만 다행히 스쳐가는 비였고, 경기가 시작하자 햇살이 드리웠다. 축제를 준비한 수원 삼성 입장엔 단비였다. 그리고 이날 경기에서 권창훈과 김종우의 조합은 현재 수원에 딱 단비 같은 존재였다.

수원은 13일 오후 2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016 5라운드 포항과의 경기에서 양동현에 페널티킥 실점을 내줬지만, 권창훈이 동점골을 성공시키며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리그 4경기 연속 무패행진이지만 1승 3무로 성적은 씁쓸할 뿐이다.

최근 수원의 분위기는 연이어 좋지 않았다. 분명 경기력이 안 좋은 것은 아니었다. 다만 될 듯 될 듯 되지 않았고, 결정적인 순간에 실수로 승리를 놓쳤다.

지난 제주 원정도 그랬다. 수원은 지난 주말 제주 원정에서 1-0으로 앞서다 후반 막판 내리 2실점을 허용하며 역전을 허용했다. 수비가 한 번에 무너졌다. 곧바로 이어진 권창훈의 동점골이 아니었다면 분위기는 더욱 침체될 수 있었다.

그렇게 수원은 이번 시즌 치른(포항전 전까지) 8경기서 단 1승(5무 2패)만을 거뒀다.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도 병행하는 일정 속에서 체력적으로도 지쳐 있었다. 때문에 이번 경기에도 로테이션이 필요했고, 중원에 산토스를 대신해 권창훈-김종우 라인이 시험됐다. 산토스의 체력을 아끼고자하는 조치였다.

그러나, 막상 경기가 시작하자 권창훈과 김종우의 조합은 예상외의 경기력을 보였다. 권창훈이 공격적으로 돌파한다면, 김종우는 공을 잡고 템포를 조절하는 역할을 담당했다. 두 선수는 마치 오래 전부터 호흡을 맞춰온 짝꿍처럼 조화된 모습을 보여줬다. 특히 김종우는 날카로운 침투패스와 위협적인 슈팅으로 포항의 수비를 계속해서 흔들었다.

득점은 권창훈의 몫이었다. 전반 36분 중원에서 포항의 공을 가로챈 수원은 권창훈이 백지훈과의 2대1 패스를 통해 강력한 왼발 슈팅을 골로 만들었고, 연속골 행진을 4경기로 늘렸다. 페널티킥 실점 후 나온 골이라 그 의미가 더 컸다.

자신의 역할을 다한 김종우는 후반 15분 산토스와 교체됐다. 이후 수원은 역전골을 위해 공격력을 몰아쳤지만 끝내 득점하지 못했고 결국 경기를 1-1로 마쳤다.

결과는 분명 만족스럽지 않았다. 그러나 그 와중에 권창훈과 김종우의 호흡은 합격점을 받았고, 이는 분명 위기에 빠진 수원에 단비와도 같은 조합이었다. 

사진= 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Inter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