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자칼럼 기자칼럼
[윤찬호의 커튼골] ‘무실점 전승’ 슈틸리케호, 답답했지만 희망 보인다

[인터풋볼] 커튼콜. 쇼가 끝나고 커튼이 열리는 그 순간이 배우들에게는 가장 긴장 되는 순간이다. 박수갈채가 쏟아질지 차가운 시선만 존재할지는 전적으로 그들에게 달렸다. 승패를 떠나 선수들과 감독들이 흘린 땀에는 박수로 보답해주는 것이 마땅하지만 때로는 따끔한 질책이 힘이 되기도 한다. 연극배우 윤찬호와 함께하는 커튼골. 판단은 여러분의 몫이다. [편집자주]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24일 오후 8시 경기도 안산시에 위치한 안산 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7차전 레바논과의 경기에서 이정협의 극적인 결승골로 1-0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한국은 무실점 전승으로 최종 예선에 진출했다. 여기에 무실점 연승과 연속 무실점 경기 기록도 각각 7경기와 8경기로 이어가며 대한민국의 역대 기록과 타이를 이뤘다.

경기는 4-1-4-1의 형태로 시작했다. 황의조가 원톱으로 서고 2선에는 이청용, 구자철, 기성용, 이재성이 자리 잡았다. 포백에는 김진수, 곽태휘, 김기희, 장현수가 출전했고 골문은 김진현 선수가 지켰다.

#터질 듯 안 터지는 황의조

최전방을 책임진 황의조의 마무리가 아쉬웠다. 움직임은 나쁘지 않았다. 출전 시간 내내 수비진 사이를 종횡무진하며 공간을 창출했다. 전반 13분 김기희가 수비 뒤 공간으로 들어가는 구자철에게 롱패스를 연결했고 구자철이 뒤따라오는 황의조에게 원터치로 패스했다. 황의조는 지체하지 않고 슈팅을 날렸으나 수비수 맞고 굴절됐다. 33분에는 전반전 대한민국의 유일한 유효슈팅을 기록했다. 구자철의 코너킥이 반대편으로 흘렀고 장현수가 곧바로 가운데에 있는 황의조에게 크로스를 시도했다. 황의조는 환상적인 발리슛으로 골문을 노렸지만 골키퍼 메흐디 칼릴의 선방에 막혔다.

후반 18분에 터진 슈팅이 가장 아쉬운 장면이었다. 이청용이 왼쪽 측면을 뚫고 들어가다 크로스를 올렸고 공이 수비수를 맞고 반대편으로 흘렀다. 구자철이 침착하게 땅볼로 골문 바로 앞에 있던 황의조에게 연결했지만 아쉽게 발끝에 정확하게 걸리지 않고 반대편 골포스트를 살짝 비껴갔다. 황의조는 활발한 움직임을 이어가다 24분 이정협과 교체됐다.

#무한 스위칭, 한국 대표팀의 새로운 색깔 될까?

한국은 경기 내내 선수들이 계속해서 자리를 바꿔가며 공격을 이어나갔다. 기성용과 이청용, 이재성이 수시로 자리를 바꾸며 경기를 지배했다. 왼쪽에서 기성용이 아래로 내려서면 이청용이 중앙으로 이동하고 빈 왼쪽 측면에는 김진수가 올라가며 공간을 채웠다. 반대쪽에서는 구자철, 이재성, 장현수가 같은 방식으로 경기를 풀어나갔다. 황의조와 구자철 역시 최전방과 2선을 번갈아 가며 레바논의 수비라인을 끌어내리는 움직임을 이어갔다.

특히 이청용은 프리롤처럼 자리를 가리지 않고 그라운드를 휘저었다. 양쪽 측면은 물론이고 하프라인 근처까지도 내려서며 부지런히 움직였다. 전반 21분 기성용이 올린 크로스를 구자철이 재치 있게 뒤로 흘려준 상황에서는 직접 골문까지 침투하며 골을 노렸다.

#비기기 위해 한국에 온 레바논

레바논은 최종예선 진출의 마지막 불씨를 살리기 위해 처음부터 비기는 작전을 들고 나왔다. 무실점 행진을 이어가려는 한국보다 무실점을 더 간절히 원하는 모양새였다. 전반전에는 한국의 프리킥을 방해하면서 경고를 받으며 시간을 끌던 레바논은 후반전에는 더 노골적으로 시간을 지연시켰다. 후반 16분 자인 사힌과 후반 25분 왈리드 이스마일은 별다른 접촉 없이 그라운드에 쓰러지며 침대 축구를 이어갔다. 후반 중반 이후부터는 역습 상황에서도 공격수 3명 이외에는 하프라인 위로 올라가지 않으며 조심스러운 경기 운영을 지속했다. 결국 추가시간이 길어지며 이정협에게 결승골을 헌납해야 했다.

#석현준 짧지만 강렬했다

후반 들어 슈틸리케 감독은 이정협과 남태희를 차례로 투입하며 공격에 박차를 가했다. 그럼에도 이렇다 할 찬스가 나지 않자 후반 36분 석현준까지 투입하며 투톱으로 포메이션을 바꿨다. 짧은 시간이지만 석현준은 페널티박스 안에서 치열하게 싸워주며 막판 공격의 불씨를 살렸다. 결국 레바논은 페널티박스 안에 8명 가까이 밀집하며 중앙에 공간을 노출했고 44분 이청용이 별다른 방해 없이 강력한 중거리슛을 날렸다.

추가 시간 2분에 드디어 결승골이 터졌다. 기성용이 왼쪽 코너 플래그 부근에서 개인기를 통해 수비를 뚫고 들어가다 컷백으로 크로스를 연결했고 공간을 엿보던 이정협이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기성용의 돌파 장면에서 석현준은 수비수 3명을 유인해내며 이정협에게 공간을 열어줬다. 주조연은 이정협과 기성용이었지만 석현준의 움직임 역시 돋보였던 골 장면이었다.

아무리 상대가 수비적으로 나섰다고는 하지만 다른 조의 호주와 일본의 다득점 경기에 비하자면 무기력한 플레이를 선보였던 것도 사실이다. 그러나 그 안에서 분명 좋은 움직임도 존재했다. 이 좋은 움직임을 계속해서 개선, 보완해 나간다면 앞으로 다가올 최종예선에서도 충분히 좋은 결과를 가져올 것으로 보인다.

글=윤찬호(창작집단 라스) 칼럼니스트
사진=윤경식 기자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화보] 공명, ‘기방도령’ 이어 ‘멜로가 체질’까지…“연기가 가장 즐거워” [화보] 공명, ‘기방도령’ 이어 ‘멜로가 체질’까지…“연기가 가장 즐거워”
[포토] 이수근-소유-김희철 ‘기대되는 예능장인 조합’ (썸바이벌 1+1) [포토] 이수근-소유-김희철 ‘기대되는 예능장인 조합’ (썸바이벌 1+1)
[화보] 윤승아, 사랑스러움 가득한 여신美 발산 [화보] 윤승아, 사랑스러움 가득한 여신美 발산
[포토] 청하 ‘홀리지 않을 수 없는 완벽한 무대’ (쇼케이스) [포토] 청하 ‘홀리지 않을 수 없는 완벽한 무대’ (쇼케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