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맨시티 격파’ 래쉬포드, 英 스카이스포츠 평점 8점...MOM은 스몰링

[인터풋볼] 서재원 기자 = 맨체스터 더비에서 결승골을 터트린 19세의 마르커스 래쉬포드(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루이스 판 할 감독을 구했다.

맨유는 21일 오전 1시(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이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와의 2015-16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1라운드, 일명 맨체스터 더비에서 래쉬포드의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했다.

래쉬포드가 또 다시 판 할 감독을 구했다. 래쉬포드는 전반 16분 중원에서 마타가 환상적인 스루패스를 연결했고, 이것을 래쉬포드가 잡아 문전으로 침투해 오른발로 마무리했다. 이 골은 이날 기록된 유일한 득점이었고, 맨유는 래쉬포드의 활약에 힘입어 맨체스터 더비에 승자가 됐다.

경기 후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결승골을 터트린 래쉬포드에 평점 8점을 부여했다. 래쉬포드와 더불어 마르시알, 블린트 등이 8점으로 평가됐다.

한편, 이날 경기의 MOM(Man of the match)는 스몰링으로 선정됐다. 스몰링은 경기 내내 안정된 수비를 선보였고, 맨유의 무실점 승리를 끝까지 지켜냈다. ‘스카이스포츠’는 스몰링에 평점 9점으로 양 팀 최고점을 부여했다.

사진= 영국 '스카이스포츠'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재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Back to Top